'사람이 좋다' 허수경, 세 번째 남편 극찬.."큰 나무 같다"

입력2017.08.13 08:28 최종수정2017.08.13 08:28
기사이미지
허수경 /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김나영 기자] 방송인 허수경이 세 번째 남편에 대한 각별함을 드러냈다.

13일 오전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는 방송인 허수경의 일상 이야기가 공개됐다.

허수경은 비혼으로 혼자 낳아 키운 딸 은서와 함께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그는 "아주 잘못된 선택은 없는 것 같다. 조금 돌아가는 길은 있을 수 있지만"이라며 말했다.

두 번의 결혼에서 실패한 뒤 아픔을 겪었던 허수경. 그는 "항상 힘든 길을 택했던 것 같다. 취향이 독특해서 그런가"며 "(현재 남편은 나에게) 큰 나무 같다"고 솔직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나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원희♥윤지혜 득녀, 결혼 5개...
국가대표 부부 이원희 윤지혜가 득녀했다. 윤지혜는 17일 자...
기사이미지
제시 "가슴성형 감추는 거 웃겨...
'섹션TV 연예통신' 제시가 가슴 성형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털...
기사이미지
"함소원 43살 임신, 남편에 함...
'풍문쇼' 함소원 진화 러브 스토리가 공개됐다. 16일 방송된 ...
기사이미지
'유벤투스 行' 호날두 "승리 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공식적으로 유벤투스 선수가 됐다. 유...
기사이미지
['식샤를 합시다3' 첫방] 심장...
‘식샤를 합시다3’가 이번에는 과거로 거슬러 올라갔다. 16...
기사이미지
김원희 "연애 15년·결혼 13년,...
김원희가 ‘비디오스타’를 통해 남편에 대한 변함없는 사랑을...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