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허수경, 세 번째 남편 극찬.."큰 나무 같다"

입력2017.08.13 08:28 최종수정2017.08.13 08:28
기사이미지
허수경 /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김나영 기자] 방송인 허수경이 세 번째 남편에 대한 각별함을 드러냈다.

13일 오전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는 방송인 허수경의 일상 이야기가 공개됐다.

허수경은 비혼으로 혼자 낳아 키운 딸 은서와 함께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그는 "아주 잘못된 선택은 없는 것 같다. 조금 돌아가는 길은 있을 수 있지만"이라며 말했다.

두 번의 결혼에서 실패한 뒤 아픔을 겪었던 허수경. 그는 "항상 힘든 길을 택했던 것 같다. 취향이 독특해서 그런가"며 "(현재 남편은 나에게) 큰 나무 같다"고 솔직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나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박상아 불륜? 전두환 차남 이...
배우 박상아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인 기업인 전재용과 중...
기사이미지
조민기 성추행 의혹 "술마시고...
'뉴스룸'이 배우 조민기의 성추행 의혹을 다뤘다. 20일 방송...
기사이미지
자두 "우울증·알코올 중독, 윤...
'사람이 좋다' 자두가 절친 소향, 윤은혜를 향한 고마움을 드...
기사이미지
'통산 6번째 金' 여자 쇼트트랙...
대한민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안방 무대에서 올림픽 계주 ...
기사이미지
윤균상, 품종묘 논란에 "눈에 ...
배우 윤균상이 고양이 분양에 대해 해명했다. 21일 윤균상은 ...
기사이미지
조민기 측 "불미스러운 일 사과...
배우 조민기 측이 성추행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21일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