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김성태 허 찌른 발언 "사과 안 하실 거죠"

입력2018.01.03 08:59 최종수정2018.01.03 08:59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JTBC 뉴스룸 신년특집 대토론' 손석희가 토론자로 나온 김성태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보도프로그램 'JTBC 뉴스룸 신년특집 대토론'에는 손석희 앵커의 진행으로 유시민 작가, 박형준 교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등이 참여했다.

이날 김성태 의원은 야당이 개헌을 찬성했다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반대 의견을 내놓고 있는 상황에 대해 "이번 헌법 개정은 국민들의 냉철한 판단과 이성 속에서 개헌이 이뤄져야 한다. 국가 체제를 바꾸는 엄청난 중대한 일이다. 그런데 6월 13일 동시 실시 개헌은 국민 개헌을 통한 6.13 개헌이 아니라,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개헌을 가지고 동시에 실시하는 개헌으로 가자고 하니, 6.13 선거에선 8표의 유권자 행사를 해야 한다. 적은 지역은 7표의 유권자 행사를 해야 한다. 과연 올바른 판단과 자신의 소신이 들어가겠느냐. 잘못하면 땡처리 여행상품, 패키지 상품처럼 흘러가버린다"고 지적했다.

유시민 작가는 "그러면 지방선거 때 촉박하다면 언제 할 생각을 갖고 계시냐"고 물었고, 김성태 의원은 "국회가 국민 개헌 방식으로 논의 해서 올해 안에 9월이든, 10월이든 개헌만 정확하게 국민의 판단 이뤄질 수 있을 때 하자는거다"고 응수했다.

하지만 유시민 작가는 "자유한국당이 소극적이기에 개헌이 안 될 것 같다는 것이 제 의견이다. 자유 한국당이 100석 넘게 갖고 있으면서 반대하는데 어떤 개헌도 불가능하다. 이번 국회 개헌은 안 될 것 같고 20대 국회 가서 새로 뽑아서 그때 가서 되겠다"고 반박했다.

노회찬 역시 "합의된만큼 개헌하면 된다는 것에 동의한다. 지금 못하면 다음 세대에 넘겨 할 수 있는거다. 우리가 개헌한지 30년만이라 그렇지 과거엔 5년에 한번 꼴로 개헌하기도 했다. 우선 이 문제를 다루려면 정치적 공격으로 이런 말씀 드리는 건 아니지만 홍준표 대표가 대통령 선거 당시 개헌 하겠다고 했고 상대 후보에 개헌 안 하겠느냐고 공격했다. 입장이 바뀌었으면 반드시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왜 입장이 바뀌었는지 설명하고 해명해야 믿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손석희 앵커는 노희찬 의원의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을 당에 가서 전할 것인지를 묻자, 김성태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에 실시하지 못한 부분은 안타깝고 개헌하겠단 약속은 한다"고 했다.

이에 손석희 앵커가 "사과 안 하실거죠?"라고 재차 물었고 김성태 의원은 "하게 되면 하겠다"고 답했다. 이후 손석희 앵커는 "정치인들이 사과할 것이 많아서 제가 꼭 집어 사과하라고 하진 않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여자친구 "'프로듀스48' 커버, ...
그룹 여자친구가 '프로듀스48'에서 연습생들이 '귀를 기울이면...
기사이미지
네이처 하루 "'프로듀스48' 보...
신인 걸그룹 네이처(NATURE)가 '프로듀스'와 남다른 인연을 이...
기사이미지
아직 돌아오지 않은 남편의 진...
'궁금한 이야기 Y'가 '부부 실종 사건' 이후 돌아온 아내를 통...
기사이미지
데니스 텐 살해 용의자 2명 모...
2014 소치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싱글 동메달리스트 데니스 ...
기사이미지
뚝섬 경양식 사장, 표절 의혹에...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경양식 식당 사장이 표절 논란에 사...
기사이미지
김정현 무표정 일관 "힘든 일 ...
‘시간’ 김정현이 무표정에 대해 말했다. 20일 서울 마포구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