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모친상 기사에 '승천' 언급 매체, 사과문 게재…"안타까움 표현한 것"

입력2018.01.13 09:22 최종수정2018.01.13 09:51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의 모친상 기사에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매체가 사과문을 발표했다.

12일 푸른한국닷컴은 박지성 본부장의 모친상 기사 중 "'용과 큰 뱀이 자신의 몸을 친친 감고 하늘로 오르는 태몽 꿈을 열 달 내내 꿨다고 한다'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말한 바 있는데 정작 본인이 빨리 하늘로 승천했다"는 표현을 써 논란을 빚었다. 현재 푸른한국닷컴은 해당 기사를 "사랑하는 가족을 남겨두고 먼저 하늘나라로 떠났다"고 수정한 상태다.

이에 12일 오후 푸른한국닷컴 발행인 겸 편집인 전영준 씨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전 씨는 "본지는 박지성 선수 모친이 태몽 시 용과 큰 뱀이 자신의 몸을 친친 감고 하늘로 오르는 꿈대로 하늘로 승천했다는 것을 안타까움을 나타낸 것"이라며 "하지만 '정작, 본인'이란 표현을 사용해 마치 비아냥 거리는 것으로 오해를 사게 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하지만 전 씨는 사과문 도중 유족에게 애도를 표하는 과정에서 '지지자'라는 표현을 써 또 다시 비난을 면치 못하고 있다.

다음은 푸른한국닷컴의 사과문 전문.

푸른한국닷컴 발행인 겸 편집인 전영준입니다.

[전영준 푸른한국닷컴 대표] 본지가 12일 오후 '박지성 모친상, 하늘로 오르는 태몽 꿈 모친 하늘로 승천(昇天)'라는 기사에 대해 많은 분들이 비판이 있었습니다.

본지는 박지성 선수 모친이 태몽 시 용과 큰 뱀이 자신의 몸을 친친 감고 하늘로 오르는 꿈대로 하늘로 승천했다는 것을 안타까움을 나타낸 것인데 ‘정작,본인’이란 표현을 사용해 마치 비아냥 거리는 것으로 오해를 사게 했습니다.

대표인 본인이 작성 기자에게 의도를 물어보니 비하하는 것이 아니라 안타까움을 표출한 것인데 몇 단어로 인해 오해를 드렸다며 박지성 유가족 및 지지자들에게 오해를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습니다.

본지는 박지성 선수의 모친을 진심으로 애도하는 의미에서 '"용과 큰 뱀이 자신의 몸을 친친 감고 하늘로 오르는 태몽 꿈을 열 달 내내 꿨다고 한다"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말한 바 있는 데 사랑하는 가족을 남겨두고 먼저 하늘나라로 떠났다'라고 수정했습니다.

다시 한 번 박지성 선수의 유족에게 애도를 표하며 같이 슬퍼하는 지지자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를 드립니다.

기사이미지
사진=푸른한국닷컴
원본보기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현아 해명, 다시 뜨거워진 사...
그룹 어반자카파 멤버 조현아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정면돌파...
기사이미지
[영상] 비키니 콘테스트 댄스 ...
강원도 홍천군 오션월드에서 열린 '이슬톡톡과 함께하는 2018 ...
기사이미지
이시영 "유부녀 로코 출연 걱정...
'사생결단 로맨스' 이시영이 유부녀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를...
기사이미지
'괴한에 피습' 데니스 텐, 과다...
의병장 민긍호 선생의 후손으로 알려진 데니스 텐이 칼에 찔려...
기사이미지
강동원 한효주 스캔들 영화 '인...
개봉을 한주 앞둔 한국 SF 영화 '인랑' 흥행 여부가 관심을 모...
기사이미지
지코·조현아가 밝힌 저작권료 ...
'라디오스타' 지코와 조현아가 저작권료에 대해 언급했다. 18...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