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즌' 교도소서 벌어지는 아수라판[무비뷰]

입력2017.03.21 14:05 최종수정2017.03.21 14:05
기사이미지
'프리즌' 한석규 김래원 스틸 / 사진=쇼박스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프리즌' 범죄를 교화하는 기능을 해야 할 교도소가 되레 범죄의 온상이 된다면 어떻게 될까. 죄인들이 되레 교도소를 사무실처럼 쓰고 교도관들에게 필요한 물품까지 요구한다면?

23일 개봉하는 영화 '프리즌'(감독 나현)은 이 같은 상상을 바탕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교도소의 제왕으로 군림하는 익호(한석규)와 2인자 홍표(조재윤), 그 일당은 강소장(정웅인)과 손을 잡고 교도소 안팎을 오가며 완전 범죄를 모색한다. 교도소 밖에는 익호의 사람들인 행동책 범모(정석원)와 브레인 김박사(김성균)까지 활동한다. 이에 더해 교도소에 입소한 꼴통 경찰(정래원)이 익호의 눈에 띠면서 사건은 새 양상으로 전개되게 된다.

이 같은 설정이 가능하게 하기 위해 '프리즌'은 95년 후반에서 96년으로 넘어가는 시기를 배경으로 한다. 사회가 혼란할 때는 교도소 내부 질서도 어지러울 것이라는 판단 때문.

'프리즌'에서 한석규는 '익호'라는 피도 눈물도 없는 악인을 느릿느릿하고 스산한 말투로 표현했다. 마치 정글 속 한 마리의 범을 연상케 할 정도로 지금까지와 다른 모습을 연기했다. 익호의 무리에 새로 합류한 유건(김래원)은 익호와 묘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얼핏 '프리즌'에서 과거 한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던 미국드라마 '프리즌 브레이크'를 떠올리기도 한다.

하지만 '프리즌'은 교도소를 탈출하고자 하는 영화가 아니다. 교도소를 통해 현 사회의 축소판을 보여준다. 액션 이면의 철학적인 면모는 영화를 결코 가볍지만은 않게끔 한다. 러닝타임 125분.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ST스페셜] 정용화 '경희대 아...
씨엔블루 정용화(29)가 경희대 대학원 특혜 입학 의혹으로 재...
기사이미지
성현아 "성매매, 찢기고 찢겨" ...
배우 성현아가 무죄 판결을 받고 7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돌아...
기사이미지
강동원이 7년 前부터 기다린 작...
'골든슬럼버' 강동원이 이번에는 쫓기는 택배기사로 변신했다....
기사이미지
손흥민, 英 매체 선정 파워 랭...
손흥민(토트넘)이 영국 현지 매체가 선정하는 파워 랭킹에서 전...
기사이미지
박근혜 재산 30억 관리한 유영...
'외부자들' 정봉주가 유영하 처벌 가능성에 대한 생각을 밝혔...
기사이미지
김새롬, 이찬오 가정폭력 주장...
김새롬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이혼 이유 및 심경을 고백한 ...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