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없는 여자' 오지은·배종옥, 종영 앞두고 훈훈 모드…최윤소는?[텔리뷰]

입력2017.09.13 20:27 최종수정2017.09.13 20:27
기사이미지
이름없는 여자 / 사진=이름없는 여자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이름없는 여자' 오지은과 배종옥이 화해할 수 있을까.

13일 밤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이름없는 여자'에서는 손여리(오지은)와 홍지원(배종옥)이 함께 머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지원은 구해주(최윤소)에게 "엄마랑 너 죗값 다 받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자"라며 자수하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구해주는 "당신은 더 이상 내 엄마 아니야. 손여리 엄마일 뿐이야. 더 이상 마야(김지안) 할머니도 아니야. 손봄 할머니야"라며 홍지원의 차를 훔쳐 달아났다.

손여리는 홍지원과 함께 구해주를 쫓기 시작했다. 구도치(박윤재)는 구도영(변우민)에게 주식 전부를 직원 전부에게 환원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사내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손여리는 차에 펑크가 나 더 이상 운전을 할 수 없게 됐다. 이에 근처 모텔로 갔지만 방이 하나밖에 남지 않았고 홍지원과 단둘이 머물게 됐다.

손여리는 홍지원에게 "그러게 날 왜 낳았어요? 키우지도 못할 자식을 왜?"라고 소리쳤다. 홍지원은 "남자한테 버림받고 아비 없는 자식 혼자 키울 자신 없어서 안 낳으려고 했어. 그런데 네가 발로 나를 차더라. 차마 널 지울 수 없었어. 그런 널 한 번만이라도 보고 싶었어. 너만 살리고 난 죽으려고 했다. 그러다 해주를 만나게 됐고 해주 키우며 생각했어. 남의 자식 잘 키워주면 내 자식 천국 가겠지"라고 털어놨다.

손여리는 다음 날 아침 장을 봐왔다. 이에 홍지원은 꽃을 꺾어 손여리에게 선물했다. 하지만 손여리를 꽃을 버렸다.

그러던 중 손여리를 봄이를 찾았다. 구해주는 두고 온 것이 있다며 바닷가로 떠났다. 구해주는 교도소에 들어가는 상상을 하며 괴로워했고 손여리는 이상한 것을 직감하고 구해주를 찾아 나섰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환생한다면 1순위 내 아들 2순...
배우 차태현이 환생에 대한 질문에 재치있게 답했다. 12일 ...
기사이미지
“구혜선 의견 존중” YG와 14...
배우 구혜선과 YG 엔터테인먼트 전속 계약이 14년만 종료됐다....
기사이미지
故최진실 딸 최준희 근황 공개 ...
故 최진실 딸 준희 근황이 공개됐다. 최준희 양은 12일 자...
기사이미지
행운의 자책골’ 한국, 북한에 ...
대한민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북한에 승리를 거뒀다. ...
기사이미지
홍지민 “9년간 난임, 남편과 ...
배우 홍지민이 남편과 이혼 위기를 겪은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기사이미지
[2017스투영화결산] 홍상수·김...
올해 영화계는 큰 슬픔에 잠겼다. 지난 10월 배우 김주혁이 갑...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