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이슈] 김성준 앵커, 정려원·유아인 수상소감 '평가' 논란

입력2018.01.02 13:26 최종수정2018.01.02 13:26
기사이미지
김성준 앵커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김성준 SBS 앵커가 '2017 KBS 연기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한 배우 정려원의 수상 소감을 평가했다가 구설에 휩싸였다.

김성준 앵커는 지난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번 연기대상 시상식에서도 2년 전 유아인의 느끼하면서도 소름 돋는 수상소감은 없었다. 정려원한테 기대를 걸었는데 생각보다 아니었다. 왜 수많은 훌륭한 연기자들이 연말 시상식 무대에만 올라서면 연기를 못 하는 걸까"라며 유아인의 시상식 사진을 게시했다.

이는 지난 2017년 12월 31일 열린 '2017 KBS 연기대상'서 드라마 '마녀의 법정'으로 최우수상을 받은 정려원은 수상 소감에 대한 이야기다.

정려원은 소감을 말하던 중 "성범죄가 감기처럼 이 사회에 만연하지만 가해자는 드러나지 않고 있다"며 "성범죄, 성폭력에 대한 법이 더 강화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려원은 "'마녀의 법정'을 통해 성폭력 피해자들이 위로받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앵커의 발언에 네티즌은 일제히 반발했다. 배우라고 노고를 인정받는 자리에서도 연기를 해야 하는지, 민감한 사회 문제와 관련 용기를 낸 소감의 의미를 절하시키는 것인지 등 이의를 제기한 것.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김 앵커는 한 네티즌의 댓글에 "제가 좋아하는 정려원 씨 수상소감 가운데 성폭력에 대한 내용에 대해서는 100% 공감한다. 잘했다. 많은 이들이 용기를 얻었을 거다. 그걸 탓하자는 게 아니다"라고 재차 댓글을 달아 해명하기도 했다.

현재 김성준 앵커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상태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훈남정음' 종영] 흔한 내용 ...
뻔한 내용을 뻔한 연기로 뒤범벅하던 '훈남정음'이 SBS 드라마...
기사이미지
[영상] 비키니 콘테스트 댄스 ...
강원도 홍천군 오션월드에서 열린 '이슬톡톡과 함께하는 2018 ...
기사이미지
['이리와 안아줘' 종영] MBC 수...
'이리와 안아줘'가 아쉬움 속에 막을 내렸다. 19일 방송된 MB...
기사이미지
"민긍호 선생은 진정한 영웅"…...
카자흐스탄 피겨스케이팅 선수 데니스 텐이 불의의 사고로 세상...
기사이미지
탈북민 "통일되도 군대는 가야...
'인간극장' 이광일 씨가 통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0일 방...
기사이미지
"하하 결혼 생활 부럽기도, 노...
레게 강 같은 평화 스컬이 결혼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남성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