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이원 촬영으로 마주한 손예진X현빈, 숨막히는 케미의 향연[종합]

입력2018.09.10 17:31 최종수정2018.09.10 17:31
기사이미지
'협상' 현빈, 손예진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한국 최초로 '협상'을 전면에 내세운 영화 '협상'이 추석 극장문을 두드린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점에서 열린 영화 '협상' 언론시사회 직후 기자간담회에 이종석 감독, 배우 손예진, 현빈이 참석했다. '협상'은 어떤 상황에도 냉철함을 잃지 않던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최악의 인질극을 벌이는 무기 밀매업자 민태구(현빈)와 협상을 벌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협상'의 이종석 감독은 과거 영화 '국제시장' 조감독과 영화 '히말라야' 각색에 참여한 바 있다. '협상'은 그의 첫 감독 입봉작이다. 이날 이종석 감독은 "감독 데뷔를 하게 돼서 너무 기쁘다. 손예진 씨, 현빈 씨와 작업을 하게 돼 영광이었다. 첫 영화에 이런 기회를 잡을 수 있는 감독은 많지 많을 거다. 인생 전체를 놓고 봤을 때 좋은 기회가 된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작품을 만나서 같이 이야기하고 시나리오를 고쳤다. 기억에 남는 건 초반에 빨리 친해지려고 같이 술을 많이 마셨던 것이 생각났다. 편해져서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현장에서도 이 정도 급의 배우들이 어떻게 준비하고 어떻게 연기하는지 보고, 제가 어떻게 연출해야 하는지를 고민할 수 있는 기회였다. 조감독 생활을 하면서 배우들을 많이 봤지만 감독이 돼 보는 세상은 다르더라"고 되짚었다.

배우 손예진은 영화 '협상'에서 서울지방경찰청 위기협상팀 소속 협상가 하채윤 역을 맡았다. 손예진은 '협상'에서 단발로 헤어스타일 변신을 꾀했다. 그는 "제게는 경찰이라는 전문직이 주는 제약이 있었다. 외형적으로 변화를 주고 싶었다. 단발로 변화를 주려 했다. 기존의 캐릭터보다 좀 더 보이시하고 협상가 다운 모습, 그러면서도 내면에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고 털어놨다.

영화 '협상'은 모니터를 통한 인질범과 정부 측의 협상을 담아냈기 때문에 배우들이 모니터를 통해 상대 배우의 눈을 보고 연기해야 한다. 현빈은 "작은 모니터만 보고 상대 배우의 숨소리를 듣고 시선 처리를 보면서 인이어를 통해 이야기를 하는 게 생소했다. 마치 내가 1인극을 하는 느낌도 들더라. 그런데 이 영화의 흐름상 잘 선택된 촬영 방법인 것 같더라. 이게 익숙해지면서 손예진 씨의 눈빛과 연기 호흡을 찾아가는 재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기사이미지
이종석 감독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손예진은 "제한된 세트장 안에서 상대 배우와 눈을 마주치지 않고 모니터로만 연기한다는 것은 손발이 묶인 느낌이었다. 감정 표현에 있어서도 클로즈업과 바스트샷으로 표현해야 했다. 또 극이 진행되면서 감정이 점점 올라가는 상황이었다"고 되짚었다.

손예진은 또 "그런데 이원 촬영을 하면서는 힘든 감정, 즉흥적이고 날 것 그대로의 표정과 감정을 서로 주고받을 수 있었다. 그런 의미에서 이원 촬영이 저희 영화와 감정에 도움이 많이 됐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손예진과 '협상'에서 처음 호흡을 맞춘 현빈은 "작은 모니터로만 예진 씨를 보고 연기해야 한다는 게 좀 아쉬웠지만 기회는 또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다음 작품에서는 직접 같이 연기해보고 싶다. 눈빛으로 많은 걸 이야기할 수 있는 배우이기 때문에 좀 더 밝은 장르를 갖고 만나보고 싶다"고 운을 뗐다.

기사이미지
손예진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이어 그는 "연기를 하면서 제가 예전부터 생각했던 것과 비슷했던 점은 그만큼 에너지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촬영에 들어갈 때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몰입돼 있었고 철저하게 고민하고 고생했다는 것이 눈에 보였다. 다른 점이 있다면 생각했던 것보다 흥이 많더라. 밝은 점도 많고 눈웃음이 훨씬 더 많은 사람이었다. 그래서 좀 더 밝은 작품에서 보고 싶다는 생각이 강해졌다"고 털어놨다.

한편 '협상'은 우리나라 최초로 '협상가'를 전면에 내세운 '협상'에 관한 영화다. 이종석 감독은 "'협상'에 관한 영화가 많지 않았다. 국내에도 많지 않고 국외에도 많지 않았다. 결국에는 사례 연구를 많이 했다. 서울지방경찰청에 협상팀이 있다. 그분들 만나서 이야기 많이 나누고 책도 많이 봤다. 실제적으로 많이 돌아다녔던 것 같다. 각색 작업 하기 전에 직접적으로 도움을 주셨던 경사님도 계셨다"고 설명했다. 한편 '협상'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이소연 기자 ent@stoo.com
사진=팽현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씨엘vs제니 YG 내부분열? 양현...
투애니원 출신 가수 씨엘(CL)과 블랙핑크 제니 팬덤의 갈등설...
기사이미지
김재욱 "미래 걱정 안 해, 충실...
모델 출신다운 큰 키에 독보적인 분위기로 오랜 시간 대중의 ...
기사이미지
"신비주의? '하이킥'도 나왔는...
이나영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바로 '신비함'이다....
기사이미지
'실험·평가' 벤투호 3기, 아시...
아시안컵까지 남은 2경기, 벤투호 3기는 실험과 평가에 포커스...
기사이미지
['내 뒤에 테리우스' 종영] 역...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정인선이 늪에 빠진 MBC 드라마를 ...
기사이미지
송혜교X박보검, '남자친구' 캐...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돼 이목을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