려욱 "'쏘리쏘리' 군악대 버전, 동기들 춤 연습시켜" [인터뷰 비하인드]

입력2018.12.06 20:00 최종수정2018.12.06 20:00
기사이미지
슈퍼주니어 려욱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려욱이 군악대 복무에 대해 언급했다.

려욱은 4일 SM 커뮤니케이션센터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너에게 취해 (Drunk on love)' 발매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려욱은 이번 앨범 스페셜 트랙인 '파란 별 (The 2nd Story)'에 대해 "군대 있던 2년 동안 팬들을 생각하면서 하고 싶은 말들을 담아봤다. 같이 지냈던 군악대 친구들한테도 전하고 싶은 내용이 들어 있다. 어떻게 2년을 채웠는지 알 수 있는 트랙이라 스페셜하게 수록했다"면서 "군악대 얘기도 쓰고 제 얘기도 담았기 때문에 너무 애착이 가는 트랙"이라고 설명했다.

려욱은 해당 곡에 군악대에서 함께 복무한 동료들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그는 "다들 음악하는 친구들이었고 앞으로도 잘 됐으면 하는 마음에 군악대에 함께 있었던 친구한테 부탁해서 작업을 했다. 베이스도 그렇고, 곡도 피아노 쳤던 친구랑 같이 쓰면서 만든 거라 더 의미 있는 트랙인 것 같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려욱은 군악대를 하면서 '관악'을 담당해 알토 색소폰을 배웠다고 털어놨다. 그는 "최근에 멕시코에 가서 무대에서 알토 색소폰을 불었는데 핸드싱크였지만 소리를 내는 것에 멤버들이 굉장히 놀라더라"면서 "알토 색소폰도 했고 성악병이 없을 땐 성악병으로 나가서 애국가도 부르고 육군가도 불렀다. 실제로 독일에서 유학했던 선임이 있었다. 그 형한테 성악을 배우는데 정말 소리가 다르더라. 밴드로 할 때는 보컬병으로 노래도 많이 했다"며 여러 보직을 거치며 많은 부분을 배웠다고 했다.

려욱은 이어 "장르를 가리지 않고 노래를 부를 수 있었던 기회였다. 재밌었다"며 "사단장님이 좋아하는 노래 위주로 연습을 많이 했고, 대민행사 나가면 어르신분들이 많으니까 4~50대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트로트나 옛날 노래들도 연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쏘리 쏘리 (Sorry, Sorry)'는 편곡해서 저 혼자 불렀다. 군악대 친구들 네 명 정도 춤을 연습시켜서 뒤에서 콜라보로 완전 신나게 했다. 베이스, 드럼, 기타, 신디까지 다 해서 MR이 아니라 밴드로 했는데 정말 멋있었다"고 회상했다.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부모, 적색수배 결...
래퍼 마이크로닷의 부모 신모 씨 부부에게 인터폴의 적색수배...
기사이미지
차은우 "임수향과 6시간 동안 ...
'해피투게더4' 그룹 아스트로 멤버이자 배우 차은우가 임수향...
기사이미지
'2018 어워즈' 올해의 인터뷰이...
늘 그랬듯 2018년 역시 연예계는 분주하게 굴러갔다. 눈부신 ...
기사이미지
MLB.com "강정호, 기량 되찾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미국 현지로 부터 여전한 기대...
기사이미지
박성광 "한혜진 초6 때 168cm? ...
‘인생술집’ 임하룡 김준호 박성광이 한혜진에 대해 말했다. ...
기사이미지
도전이 행복인 도경수, 이번 도...
"제게 도전은 행복이에요. 지금 제 나이 때 경험하기 어려운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