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에게 배두나란? "뜨끔하게 만드는 배우" [인터뷰 비하인드]

입력2018.12.06 19:00 최종수정2018.12.06 19:00
기사이미지
차태현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차태현에게 '최고의 이혼' 배두나와의 호흡을 묻자 "우와"하며 감탄부터 내뱉었다.

차태현은 최근 KBS2 수목드라마 '최고의 이혼'(극본 문정민·연출 유현기)로 배두나와 처음 연기 호흡을 맞췄다. 24년 차 차태현과 21년 차 배두나, 이들은 긴 시간 같은 일을 했지만 접점이 없어 만나지 못했다고.

차태현은 "꼭 한 번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가 배두나였다. 비슷한 시기 데뷔해 동시대를 살아왔다 보니, 함께하진 못했더라도 굉장히 익숙한 동료였다"며 "어렴풋이 '언젠가 호흡을 맞춰본 적 있었나'하고 착각이 들 정도로 정감 가는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최고의 이혼'을 제안받고서, 상대역이 배두나라는 소식을 듣고 '배두나와 연기하면 어떤 기분일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기분 좋은 일 아닌가. TV로 소식을 접했을 때 해외 활동으로 정말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더라. 한국 활동을 시간 내어하는데, 나와 함께한다니 '우와'하는 소리가 절로 나오더라"며 "생각하지도 못했던 인물이기도 하고, 누가 봐도 배두나가 나와 함께 임해주는 그림이기에 기뻤다"고 말했다.
기사이미지
'최고의 이혼' 차태현 배두나 / 사진=KBS2 제공
원본보기


배두나의 연기를 평가해달라는 요청에 차태현은 고개를 저었다. 그는 "너무너무 잘한다. 누가 누굴 평가하겠나. 잘되는 사람은 이유가 있는 법"이라며 "괜히 할리우드 스타가 아니라는 것을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느꼈다. 연기 외적으로 주변도 굉장히 잘 챙기고 분위기도 환기시킬 줄 아는 사람이다. 정말 많이 배웠다"고 전했다.

차태현은 배두나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당시도 떠올렸다. 그는 "뜨끔했다"고 표현했다. 이유를 묻자 "그동안 해외 활동을 위해 노력했던 이야기들을 들었다. 나 자신이 초라해질 정도로 정말 노력했더라. 에피소드마다 용기와 집념이 묻어났다. 직접 오디션에 영어 회화는 기본이었다고 하더라. '과연 나라면 할 수 있을까'하며 스스로를 돌아보게 만들더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27일 종영된 '최고의 이혼'에서 차태현은 극 중 조석무 역을 맡아 강휘루 역 배두나와 부부 호흡을 맞췄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사진=방규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부모, 적색수배 결...
래퍼 마이크로닷의 부모 신모 씨 부부에게 인터폴의 적색수배...
기사이미지
차은우 "임수향과 6시간 동안 ...
'해피투게더4' 그룹 아스트로 멤버이자 배우 차은우가 임수향...
기사이미지
'2018 어워즈' 올해의 인터뷰이...
늘 그랬듯 2018년 역시 연예계는 분주하게 굴러갔다. 눈부신 ...
기사이미지
MLB.com "강정호, 기량 되찾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미국 현지로 부터 여전한 기대...
기사이미지
박성광 "한혜진 초6 때 168cm? ...
‘인생술집’ 임하룡 김준호 박성광이 한혜진에 대해 말했다. ...
기사이미지
도전이 행복인 도경수, 이번 도...
"제게 도전은 행복이에요. 지금 제 나이 때 경험하기 어려운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