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엔, 도 넘은 사생 향한 호소…"병원까진 찾아오진 말아 주세요"

입력2018.02.14 16:51 최종수정2018.02.14 16:51
기사이미지
빅스 엔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그룹 빅스 엔이 일부 사생들에게 호소의 글을 남겼다.

14일 엔은 자신의 SNS를 통해 "고민하다 글을 남깁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엔은 "원하는 모습이든 원하지 않는 모습이든 공개되고 전해질 수밖에 없는 현실이 제 직업이라는 거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제오늘처럼 병원까지 찾아오진 말아 주세요"라며 괴로움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연예인이기 이전에 자식으로서 해야 할 도리를 마땅히 하고 있을 뿐입니다. 진심으로 부탁드립니다"라며 도가 넘은 일부 사생들에게 간곡히 부탁의 말을 전했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노현정 근황, 故변중석 11주기 ...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현대가 제사에 참석하며 근황을 공...
기사이미지
윤정수, 일반인 여성 도촬 논란...
개그맨 윤정수가 SNS에 올린 사진이 도촬 논란에 휩싸이자 사...
기사이미지
이효리♥이상순, 함께 완성한 ...
이상순이 촬영한 이효리의 화보가 공개됐다. 이번 화보는 이...
기사이미지
한국, 말레이시아에 1-2 충격패...
대한민국 아시안게임 대표팀이 말레이시아에 충격적인 패배를 ...
기사이미지
태진아 한강 보이는 집공개 &qu...
가수 태진아가 37가지 직업을 거쳤다고 말했다. 16일 방송된 ...
기사이미지
안현모 "결혼은 현실, 신혼여행...
'구내식당' 안현모가 신혼여행을 회상했다. 16일 방송된 MBC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