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엔, 도 넘은 사생 향한 호소…"병원까진 찾아오진 말아 주세요"

입력2018.02.14 16:51 최종수정2018.02.14 16:51
기사이미지
빅스 엔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그룹 빅스 엔이 일부 사생들에게 호소의 글을 남겼다.

14일 엔은 자신의 SNS를 통해 "고민하다 글을 남깁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엔은 "원하는 모습이든 원하지 않는 모습이든 공개되고 전해질 수밖에 없는 현실이 제 직업이라는 거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제오늘처럼 병원까지 찾아오진 말아 주세요"라며 괴로움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연예인이기 이전에 자식으로서 해야 할 도리를 마땅히 하고 있을 뿐입니다. 진심으로 부탁드립니다"라며 도가 넘은 일부 사생들에게 간곡히 부탁의 말을 전했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영화감독 A, 성희롱 논란…신인...
영화감독 A씨가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A 감독은 최근 영화...
기사이미지
성추행 폭로에 "기억이 안나.....
김소희가 배우 홍선주 폭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19일...
기사이미지
바비의 눈치 없는 '알 게 뭐야,...
'라디오스타' 바비가 "취미는 디스 특기는 눈치 안 보기"라는 ...
기사이미지
남자 팀추월, 올림픽 2연속 은...
한국이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에서 새로운 메달밭을 일궜...
기사이미지
민유라 "의상 끈 풀렸을 때 속...
민유라 선수가 의상 사고 당시를 회상했다. 21일 방송된 JTBC...
기사이미지
"이윤택, 강제로 속옷까지 다 ...
자신을 전 극단 연희단거리패 단원이라고 밝힌 익명의 배우 A...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