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앤디·민우, 득량도 떠나며 "촬영이 아니라 놀다가는 느낌"

입력2017.10.13 22:07 최종수정2017.10.13 22:07
기사이미지
'삼시세끼' / 사진=tvN 삼시세끼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삼시세끼' 민우와 앤디가 득량도를 떠났다.

1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이하 삼시세끼)에서는 득량도 삼형제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민우와 앤디는 떠나기 전 득량도 삼형제와 함께 마지막 낚시에 나섰다. 짐을 챙기고 집을 나던 이들. 에릭은 민우와 앤디에게 "이렇게 있다 가면 꼭 명절 때 시골 할머니 댁에 왔다가 손자들 가는 느낌일 거야"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낚시에 나선 이들 중 윤균상이 가장 먼저 감성돔을 낚았고 굳은 날씨에도 낚시에 성공한 윤균상은 "돔 잡는 거 별거 아니네"라며 웃어보였다.

윤균상은 감성돔에 이어 노래미까지 낚았고 "저도 이렇게 잡힐 거라곤"이라며 자신의 실력에 놀라워했다. 이민우는 "균상이가 꾼이네 꾼"이라며 엄지를 치켜 올렸다.

앤디와 민우가 떠날 시간이 되자 에릭은 쿨한 모습을 보이며 "금방 또 볼 건데 뭐"라고 했지만 그들이 배를 타고 떠나자 양팔을 흔들며 "민우야 가지마"라고 외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

득량도를 떠나며 앤디와 민우는 "촬영이 아니라 놀다가는 느낌이다"라며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함소원 18세 연하 남편' 진화...
배우 함소원(42)과 남편 진화(24)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22...
기사이미지
김원희, 이영자에게 존경받는 ...
이영자가 김원희를 가장 존경하는 연예인으로 꼽았다. 지난 2...
기사이미지
한예슬 지방종 의료사고 "흉터 ...
한예슬 의료사고를 의사 홍혜걸이 분석, '의료사고'가 맞다고 ...
기사이미지
[ST포커스]'2전3기' 류현진, WS...
류현진(LA다저스)이 물오른 삼진쇼를 선보이며 워싱턴 내셔널...
기사이미지
신동엽, 정선희에 "대리만족 그...
'TV 동물농장' 신동엽이 짓궂은 장난으로 정선희를 당황하게 ...
기사이미지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홍...
'전참시'가 또 일을 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

오늘의 핫 클릭ad

네이버 채널 설정하고 프로야구 무료티켓 받즈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