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앤디·민우, 득량도 떠나며 "촬영이 아니라 놀다가는 느낌"

입력2017.10.13 22:07 최종수정2017.10.13 22:07
기사이미지
'삼시세끼' / 사진=tvN 삼시세끼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삼시세끼' 민우와 앤디가 득량도를 떠났다.

1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이하 삼시세끼)에서는 득량도 삼형제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민우와 앤디는 떠나기 전 득량도 삼형제와 함께 마지막 낚시에 나섰다. 짐을 챙기고 집을 나던 이들. 에릭은 민우와 앤디에게 "이렇게 있다 가면 꼭 명절 때 시골 할머니 댁에 왔다가 손자들 가는 느낌일 거야"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낚시에 나선 이들 중 윤균상이 가장 먼저 감성돔을 낚았고 굳은 날씨에도 낚시에 성공한 윤균상은 "돔 잡는 거 별거 아니네"라며 웃어보였다.

윤균상은 감성돔에 이어 노래미까지 낚았고 "저도 이렇게 잡힐 거라곤"이라며 자신의 실력에 놀라워했다. 이민우는 "균상이가 꾼이네 꾼"이라며 엄지를 치켜 올렸다.

앤디와 민우가 떠날 시간이 되자 에릭은 쿨한 모습을 보이며 "금방 또 볼 건데 뭐"라고 했지만 그들이 배를 타고 떠나자 양팔을 흔들며 "민우야 가지마"라고 외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

득량도를 떠나며 앤디와 민우는 "촬영이 아니라 놀다가는 느낌이다"라며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준호 이혼전 "아이 없으니 기...
김준호의 협의 이혼 소식이 전해지며 과거 한 방송에서 전 아...
기사이미지
신구 "'윤식당2' 박서준과 나오...
'비밥바룰라' 신구가 '윤식당2' 출연이 무산된 이유를 털어놨...
기사이미지
'오늘도 스웩', 나영석 '신서유...
‘오늘도 스웩’이 XtvN만의 차별점을 가진 새로운 힙합 프로...
기사이미지
'복식 포기' 정현, 조코비치전...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한국체대, 세계랭킹 58위)이 복식...
기사이미지
조정석 "난 천재 아닌 노력파 ...
'투깝스' 조정석이 연기 천재라는 수식어에 대한 자신의 생각...
기사이미지
전태수 추모글 삭제, 조민아를 ...
조민아 우울증으로 세상을 등 진 배우 전태수를 향한 추모글을...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