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성탈출: 종의 전쟁' 북미 박스오피스 1위…흥행 신드롬 예고

입력2017.07.17 14:31 최종수정2017.07.17 14:31
기사이미지
'혹성탈출: 종의 전쟁' 메인포스터 / 사진=20세기폭스코리아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혹성탈출: 종의 전쟁'이 지난 14일(현지시각) 북미에서 개봉,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미국 박스오피스 사이트 '박스오피스 모조'의 집계에 따르면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북미 4,022개관에서 5,650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달성했다. 또한 '스파이더맨: 홈커밍', '슈퍼배드3' 등 여름 시즌을 맞아 개봉한 다양한 작품들을 모두 제치며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2011년 개봉한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과 2014년 개봉한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에 이어 박스오피스 1위로 데뷔해 전 시리즈 모두 박스오피스 1위 데뷔라는 진기록을 세우며 '믿고 보는 혹성탈출'이라는 명성을 더욱 공고히 했다.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로튼 토마토 신선도 96%를 기록하며 역대 시리즈 중 최고 평점을 기록, 작품성과 흥행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웰메이드 블록버스터로 주목 받으며 국내 관객들의 기대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인간과 공존할 수 있다고 믿었지만 가족과 동료들을 무참히 잃게 된 유인원의 리더 시저와 인류의 존속을 위해 인간성마저 버려야 한다는 인간 대령의 대립, 그리고 퇴화하는 인간과 진화한 유인원 사이에서 벌어진 종의 운명을 결정할 전쟁의 최후를 그린 작품이다. 전편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에서 힘있는 연출력으로 호평을 얻으며 전 세계적으로 흥행에 성공한 맷 리브스 감독이 다시 한 번 메가폰을 잡았고, '혹성탈출', '반지의 제왕', '호빗' 시리즈 등 모션캡처 연기의 독보적인 존재로 자리매김한 앤디 서키스가 유인원을 이끄는 카리스마 있는 리더 시저로 분해 또 한 번 열연을 펼친다. 여기에 '나우 유 씨 미' 시리즈와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확인시켜 준 우디 해럴슨이 인간 군대를 이끄는 특수요원 출신 대령으로 등장해 시저와의 강렬한 대결을 예고한다.

한편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오는 8월 15일 개봉한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하리수가 밝힌 '욕하고 싶은 순...
가수 하리수가 극악 무도한 범죄들에 분개했다. 하리수는 최...
기사이미지
강민아 "제가 불쌍하다고요? 욕...
이제 겨우 22세지만 벌써 데뷔 10년 차인 배우 강민아. 이국적...
기사이미지
김영근 "'슈스케' 우승상금 5억...
가수 김영근이 '슈퍼스타K 2016' 상금에 대해 언급했다. 김영...
기사이미지
윤성빈, 설날 '금메달 세배' 전...
'아이언맨' 윤성빈이 남자 스켈레톤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윤...
기사이미지
박세완 "'황금빛 내 인생' 후속...
배우 박세완이 차기작 '같이 살래요'에 대해 언급했다. MBC ...
기사이미지
우태운 "동생 지코 랩, 100점 ...
래퍼 우태운이 친동생인 그룹 블락비 지코를 디스했다. 최근...

오늘의 핫 클릭ad

SK매직슈퍼정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