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 아나운서, MBC 마지막 방송 "프로그램 많이 주어지지 않았는데.."

입력2017.08.12 13:32 최종수정2017.08.12 13:32
기사이미지
김소영 아나운서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김소영 아나운서가 마지막 방송을 마쳤다.

12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 FM 노홍철입니다'에서는 '세계문학전집' 코너에서 김소영 아나운서는 MBC 퇴사 인사를 전했다.

이날 김소영 아나운서는 "저도 사실 말로 잘 표현이 안 된다. 저에게는 회사를 떠난다고 마음먹으면서 동시에 들었던 생각이 '그럼 '세계문학전집'을 못하는구나' 생각이 들었을 정도로 의미가 있는 프로그램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신기하게도 제가 여태까지 다니면서 한 프로그램을 이렇게 오랫동안 할 수 있던 기회가 많이 주어지지 않았다. 내려올 때도 섭섭할 때가 있었는데 '세계문학전집'은 프로그램이 생기고 또 오랜 시간 사랑받고 이렇게 제가 작별을 고하고 내려오게 되는 것이 많이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길을 지나다닐 때 가장 많이 인사를 들은 것이 ''세계문학전집' 잘 봤다'는 것이었다. 전 세계 어디를 가도 인사받았던 프로그램이라 기억에 남을 것 같고, 실제로도 책을 많이 좋아하던 사람이었는데 프로그램을 통해 사람들과 책에 대한 이야기를 더 많이 할 수 있어서 좋았다. 라디오라는 매체도 많은 사랑이 생긴, 그런 시간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소영 아나운서는 "언제 오든, 아침에 뉴스를 전하러 오든 책을 읽어드리든 변함없이 반겨주셨던 게 '굿모닝 FM' 청취자분들이었다. 이 시간 방송에 오면 웃으면서 집에 갈 수 있던, 그래서 청취자에게 감사했던 노홍철 씨와 작가, PD분들께 저를 찾아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MBC뉴스 새 얼굴 손정은, 파업 ...
손정은 아나운서가 ‘뉴스데스크’ 앵커가 된 가운데 과거 파...
기사이미지
김혜선 “고액체납자 억울..14...
배우 김혜선이 세금 체납 논란에 억울한 심경을 표했다. 국...
기사이미지
'송선미 남편 청부살인' 혐의 ...
배우 송선미 남편의 살인을 교사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기사이미지
두산, 린드블럼과 총액 145만 ...
조쉬 린드블럼이 두산 베어스에 새로운 둥지를 틀었다. 두산...
기사이미지
“무거운 소재도 유쾌하게” ‘...
‘1급기밀’ 무거운 소재를 너무 무겁지 않게 풀어낸 故 홍기...
기사이미지
"1년 간 '나쁜파티'만 생각...
박진영의 '나쁜파티'는 역시 나빴다. 지난 8일부터 10일까...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