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허수경, 세 번째 남편 극찬.."큰 나무 같다"

입력2017.08.13 08:28 최종수정2017.08.13 08:28
기사이미지
허수경 /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김나영 기자] 방송인 허수경이 세 번째 남편에 대한 각별함을 드러냈다.

13일 오전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는 방송인 허수경의 일상 이야기가 공개됐다.

허수경은 비혼으로 혼자 낳아 키운 딸 은서와 함께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그는 "아주 잘못된 선택은 없는 것 같다. 조금 돌아가는 길은 있을 수 있지만"이라며 말했다.

두 번의 결혼에서 실패한 뒤 아픔을 겪었던 허수경. 그는 "항상 힘든 길을 택했던 것 같다. 취향이 독특해서 그런가"며 "(현재 남편은 나에게) 큰 나무 같다"고 솔직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나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홍수아, 中서 추자현만큼 유명...
'끝까지 사랑' 신창석 PD가 홍수아를 주인공으로 캐스팅한 비...
기사이미지
구지성, 스폰서 제의 메시지 폭...
레이싱 모델 출신 배우 구지성이 스폰서 제의를 받았다고 폭로...
기사이미지
"영아 사망, 더 세게 누르려 다...
'보도본부 핫라인' 영아 사망 사건에 기자 역시 분노했다. 20...
기사이미지
"민긍호 선생은 진정한 영웅"…...
카자흐스탄 피겨스케이팅 선수 데니스 텐이 불의의 사고로 세상...
기사이미지
이엘리야가 틀을 깨고 도약하는...
성공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여자, 전 남자친구의 연애를 훼...
기사이미지
김정현 무표정 일관 "힘든 일 ...
‘시간’ 김정현이 무표정에 대해 말했다. 20일 서울 마포구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