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리, 임효준 금메달에 잇몸 미소에 만세까지

입력2018.02.13 13:26 최종수정2018.02.13 13:26
기사이미지
조해리 해설위원 / 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SBS 해설위원으로 나선 조해리가 뛰어난 미모와 해설 실력으로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조해리는 10일부터 본격 시작된 쇼트트랙 경기에서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리포터로서 능숙한 해설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그동안 프로야구 등의 중계에서는 해설위원이 직접 그라운드나 덕아웃 앞에서 경기 상황이나 분위기를 전달하는 리포터가 종종 등장했지만, 올림픽 중계에서는 처음으로 시도되는 방식이라 방송 전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현장 중계가 시작되자 조해리는 차분하고 조리 있는 설명으로 기대를 져버리지 않았다. 특히 새하얀 얼음판보다 더 환한 미소를 만개하며 물 오른 미모를 과시했다.

또한 긴장감이 흐르는 경기 전 현장에서 후배 선수들의 안색을 살피며 살뜰히 챙기기도 했다. 11일 방송된 평창 투나잇 ‘영웅의 신청곡’에서 경기장에 들어가는 임효준 선수에게 “효준아 잘 해!”를 외치며 격려를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하는가 하면, 임효준 선수가 금메달을 따자 만세를 부르며 자리에서 방방 뛰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잡히면서 후배를 향한 각별한 애정이 여실히 드러났다.

조해리의 미모에 한 번 놀라고, 해설 실력에 두 번 놀란 누리꾼들은 “조해리 미모 이 정도였나?”, “미모, 말솜씨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다”, “미모 포텐 터진다”, “임효준 선수 금메달에 방방 뛰는 거 너무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호응에 조해리는 “취재를 위해 정말 많이 준비했는데 좋게 봐주시니 감사하다. 선수들의 심정을 누구보다 잘 아는 입장으로서, 현장감 있는 선수들의 이야기를 잘 전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올림픽이 끝날 때까지 SBS 중계에 채널을 고정해달라고 애교 섞인 당부를 남기기도 했다.

한편 조해리는 대한민국의 영웅 임효준의 시상식에 참석하여 직접 소감을 인터뷰 하기도 하였는데, 이 인터뷰는 13일 저녁 최민정이 출전하는 쇼트트랙 500m 최민정 경기 중계 중에 확인할 수 있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상습 성폭행 이윤택 구속하라"...
연극 연출가 이윤택에 대한 네 번째 성추행, 성폭행 폭로가 나...
기사이미지
송중기 12년간 한 쇼트트랙 관...
'풍문쇼' 송중기가 쇼트트랙 선수로 활약하다 관둔 이유가 공...
기사이미지
추자현 "우효광에 아이 성별 숨...
'동상이몽2' 추자현이 우효광에게 아이의 성별을 숨겼다고 고...
기사이미지
'아, 0.01초!' 차민규, 500m 아...
0.01초가 승부를 갈랐다. 차민규가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음에...
기사이미지
실베스터 스텔론 '사망뉴스'에 ...
할리우드 배우 실베스터 스텔론이 사망설에 팬들을 안심시켰다...
기사이미지
현영 "내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
'토크몬' 현영이 자신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이 3명이나 있다고...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