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리뷰] '배철수의 선거캠프' 전원책 "유시민? 꼴 보기 싫어"

입력2018.06.13 17:07 최종수정2018.06.13 17:07
기사이미지
'배철수의 선거캠프' 배철수-유시민-전원책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철수의 선거캠프' 전원책이 유시민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13일 방송된 MBC '배철수의 선거캠프'에서는 유시민 작가, 전원책 변호, DJ 배철수가 모여 개표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배철수는 유시민과 전원책의 투샷을 보고는 "'썰전' 이후에 두 분이 방송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반가워했다.

이에 유시민은 "1년여 만에 처음이다"라고 답했고, 전원책은 "사실 우리 유 작가 꼴 보기 싫었다. 저 얼굴이 보기 싫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철수는 "지금 대부분의 사람들은 '둘이 진짜 사이가 안 좋다'고 말한다"고 전했고, 전원책은 "사이 안 좋다. 함께 프로그램을 할 때는 좋았다. 오래 안 보니까 좋을 리가 없다"고 답했다.

이에 유시민은 "우리는 '톰과 제리'다. 톰이 지금 제리를 멀리한다"고 덧붙였고, 전원책은 "난 톰 아니다"라고 반격해 웃음을 줬다.

배철수는 "사적인 자리도 가지나"라고 물었고, 전원책은 "최근에는 없었다. 내가 지금 좌파하고 만날 정도의 여유가 없다. 나라 걱정에 잠도 못 잔다"고 탄식했다.

유시민은 "애국심도 적정선에서 유지해야지, 지나치면 개인 생활에 지장이 생긴다"고 조언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한편 '배철수의 선거캠프'는 13일 오후 3시 50분부터 생방송으로 진행, 오후 4시 50분부터 이어서 방송되는 개표방송 '선택 2018'에도 출연해 분석과 토론을 이어간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소리바다 어워즈' 효과? 홈페...
'소리바다 어워즈'에 대한 음악 팬들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기사이미지
여자친구 측 "필리핀 공연 연기...
그룹 여자친구의 필리핀 마닐라 공연이 마닐라 국제공항 활주...
기사이미지
서희주, 우슈보다 미모로 화제?...
미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우슈 국가대표 서희주 선수가 아시...
기사이미지
남북, 아시안게임 개막식 공동 ...
한국이 북한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
기사이미지
'너의 결혼식' 김영광 "군대 다...
2006년 모델로 데뷔한 배우 김영광은 2008년 드라마 '그들이 ...
기사이미지
"후회도 미련도 매력"…조보아,...
데뷔와 동시에 '모태 미녀'로 주목을 받았지만 이후 조보아에...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