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사진 유포자, 징역 4년 구형 "사진 돌아다닐 것"

입력2018.12.07 14:31 최종수정2018.12.07 14:31
기사이미지
양예원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유튜버 양예원의 사진을 유출하고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 씨에게 검찰이 징역 4년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7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 심리로 열린 최 모(45) 씨의 강제추행 등 혐의 사건 결심 공판에서 이 같은 형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의 범죄로 복수의 여성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봤다"고 지적했다.

피해자 양씨 측 변호사는 "이 사건은 곧 잊히겠지만, 양씨의 사진은 항상 돌아다닐 것"이라며 "피고인이 자기 잘못을 가리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씨는 최후진술에서 "사진 유출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뉘우친다. 피해자께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면서도 "추행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최씨의 변호인은 양씨가 처음 추행이 있었다고 주장한 2015년 8월 29일 이후에도 여러 차례 촬영을 요청했으며, 양씨가 스튜디오에 있었다고 주장한 자물쇠를 두고 수차례 말을 바꿨다며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이어 "양씨의 진술은 구체적이긴 하지만 일관되지 않고 객관적이지 않다"며 "(강제추행 혐의가) 합리적 의심의 여지가 없을 정도로 증명됐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최 씨는 2015년 7월 서울 마포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양씨의 신체가 드러난 사진을 촬영했다. 이후 2017년 6월께 사진 115장을 지인에게 제공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구속기소 됐다. 또 2016년 9월부터 이듬해 8월까지 13차례에 걸쳐 모델들의 동의 없이 노출 사진들을 배포한 혐의, 2015년 1월과 이듬해 8월 모델 A씨와 양씨를 추행한 혐의도 받는다.

이 사건은 양씨가 올해 5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관련 동영상을 올려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알려졌다. 수사 과정 중 범죄 발생지로 지목된 스튜디오를 운영한 피의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혐의는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됐다.

최씨의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9일 열린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부모, 적색수배 결...
래퍼 마이크로닷의 부모 신모 씨 부부에게 인터폴의 적색수배...
기사이미지
차은우 "임수향과 6시간 동안 ...
'해피투게더4' 그룹 아스트로 멤버이자 배우 차은우가 임수향...
기사이미지
'2018 어워즈' 올해의 인터뷰이...
늘 그랬듯 2018년 역시 연예계는 분주하게 굴러갔다. 눈부신 ...
기사이미지
MLB.com "강정호, 기량 되찾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미국 현지로 부터 여전한 기대...
기사이미지
박성광 "한혜진 초6 때 168cm? ...
‘인생술집’ 임하룡 김준호 박성광이 한혜진에 대해 말했다. ...
기사이미지
도전이 행복인 도경수, 이번 도...
"제게 도전은 행복이에요. 지금 제 나이 때 경험하기 어려운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