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2018시즌 주장으로 이재원 선임

입력2018.02.13 14:41 최종수정2018.02.13 14:41
기사이미지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이재원이 SK 와이번스의 주장을 맡는다.

SK는 12일(월) 2018시즌 선수단을 하나로 모으는 구심점 역할을 할 주장으로 이재원을 선임했다.

트레이 힐만 감독은 2017년에 이어 2018년에도 주장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선수단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를 위해 먼저 각 분야의 코칭스태프에서 주장으로 적합한 선수들을 추천 받았으며, 직접 각 후보들과 수 차례의 면담을 가진 후 최종적으로 주장을 결정했다.

또한 야수조 조장으로 최정을, 투수조 조장으로 박정배를 선임해, 주장을 도와서 야수, 투수 쪽에서 각각 선수들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주장 선임과정에서 새로운 점은 이전에 없었던 야수조 조장이 추가된 점이다. 힐만 감독은 "이재원이 포수인 관계로 야수, 투수 모두 신경 쓸 부분이 많다. 따라서 야수 쪽에서 주장을 도울 수 있는 선수가 추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감독도 무슨 일이 있을 때 수석 코치와 투수 코치와 소통을 하고 그들에게 많이 도움을 받는 것처럼 주장도 야수 관련 사항은 야수조 조장에게, 투수 관련 사항은 투수조 조장에게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선임 배경을 밝혔다.

힐만 감독은 훈련 종료 후 선수단 전체가 함께 한 미팅 자리에서 이러한 사항을 공유했으며, 각 조 조장들에게는 선수들의 목소리를 주장에게 잘 전달하라는 뜻에서 블루투스 스피커를, 주장에게는 들려오는 선수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라는 뜻에서 이어폰을 직접 준비해 선물했다.

주장으로 선정된 이재원은 "선배님들의 조언과 후배 선수들의 건의사항을 잘 듣고 실천해서 SK 와이번스가 좋은 팀이 되도록 이끌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야수조 조장 최정은 "야구는 팀 스포츠인 만큼 좋은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새롭게 역할이 생겼으니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주장을 도와서 팀 성적이 좋아지는 것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으며, 투수조 조장 박정배는 "일단 내 스스로가 준비를 잘해서 부상 없는 모습으로 젊은 선수들에게 타의 모범이 되고 싶다. 그리고 시즌을 치르다 보면 분명히 힘든 시기가 올 텐데 이 때 개인이 느끼는 부담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평소에 대화를 많이 해서 즐거운 분위기를 만들겠다"고 2018시즌을 맞이하는 각오를 밝혔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양정아, 사업가 남편과 결혼 4...
배우 양정아가 결혼 4년 만에 이혼했다. 16일 양정아 소속사 ...
기사이미지
이던, 큐브 보란 듯 현아와 '럽...
가수 현아와 공개 열애 중인 그룹 펜타곤 출신 이던이 보란 듯...
기사이미지
존 조 "'서치' 출연 제안 처음...
배우 존 조가 영화 '서치'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
기사이미지
최준석, NC에서 한 시즌 만에 ...
최준석이 NC 다이노스에서 방출됐다. NC는 지난 13일 정규시...
기사이미지
김흥국 심경고백 "30년 인...
가수 김흥국이 성폭행 무혐의 심경을 고백했다. 15일 방송된 ...
기사이미지
이재명 "빨간점 외에는 점 없어...
이재명 경기지사가 점에 대해 해명했다. 16일 이재명 경기지...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