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2018시즌 주장으로 이재원 선임

입력2018.02.13 14:41 최종수정2018.02.13 14:41
기사이미지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이재원이 SK 와이번스의 주장을 맡는다.

SK는 12일(월) 2018시즌 선수단을 하나로 모으는 구심점 역할을 할 주장으로 이재원을 선임했다.

트레이 힐만 감독은 2017년에 이어 2018년에도 주장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선수단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를 위해 먼저 각 분야의 코칭스태프에서 주장으로 적합한 선수들을 추천 받았으며, 직접 각 후보들과 수 차례의 면담을 가진 후 최종적으로 주장을 결정했다.

또한 야수조 조장으로 최정을, 투수조 조장으로 박정배를 선임해, 주장을 도와서 야수, 투수 쪽에서 각각 선수들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주장 선임과정에서 새로운 점은 이전에 없었던 야수조 조장이 추가된 점이다. 힐만 감독은 "이재원이 포수인 관계로 야수, 투수 모두 신경 쓸 부분이 많다. 따라서 야수 쪽에서 주장을 도울 수 있는 선수가 추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감독도 무슨 일이 있을 때 수석 코치와 투수 코치와 소통을 하고 그들에게 많이 도움을 받는 것처럼 주장도 야수 관련 사항은 야수조 조장에게, 투수 관련 사항은 투수조 조장에게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선임 배경을 밝혔다.

힐만 감독은 훈련 종료 후 선수단 전체가 함께 한 미팅 자리에서 이러한 사항을 공유했으며, 각 조 조장들에게는 선수들의 목소리를 주장에게 잘 전달하라는 뜻에서 블루투스 스피커를, 주장에게는 들려오는 선수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라는 뜻에서 이어폰을 직접 준비해 선물했다.

주장으로 선정된 이재원은 "선배님들의 조언과 후배 선수들의 건의사항을 잘 듣고 실천해서 SK 와이번스가 좋은 팀이 되도록 이끌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야수조 조장 최정은 "야구는 팀 스포츠인 만큼 좋은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새롭게 역할이 생겼으니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주장을 도와서 팀 성적이 좋아지는 것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으며, 투수조 조장 박정배는 "일단 내 스스로가 준비를 잘해서 부상 없는 모습으로 젊은 선수들에게 타의 모범이 되고 싶다. 그리고 시즌을 치르다 보면 분명히 힘든 시기가 올 텐데 이 때 개인이 느끼는 부담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평소에 대화를 많이 해서 즐거운 분위기를 만들겠다"고 2018시즌을 맞이하는 각오를 밝혔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상습 성폭행 이윤택 구속하라"...
연극 연출가 이윤택에 대한 네 번째 성추행, 성폭행 폭로가 나...
기사이미지
송중기 12년간 한 쇼트트랙 관...
'풍문쇼' 송중기가 쇼트트랙 선수로 활약하다 관둔 이유가 공...
기사이미지
추자현 "우효광에 아이 성별 숨...
'동상이몽2' 추자현이 우효광에게 아이의 성별을 숨겼다고 고...
기사이미지
[ST스페셜]'꼬리잡기' 팀추월서...
'꼬리잡기' 게임인 팀추월에서 스스로 꼬리를 잘랐다. 패배 선...
기사이미지
실베스터 스텔론 '사망뉴스'에 ...
할리우드 배우 실베스터 스텔론이 사망설에 팬들을 안심시켰다...
기사이미지
현영 "내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
'토크몬' 현영이 자신 도움으로 임신한 사람이 3명이나 있다고...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