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난타전 끝에 KT 격파…파죽의 8연승

입력2018.06.14 21:58 최종수정2018.06.14 21:58
기사이미지
류지혁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두산 베어스가 파죽의 8연승을 질주했다.

두산은 14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kt wiz와의 홈경기에서 9-8로 승리했다.

8연승을 달린 두산은 45승20패로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4연패에 빠진 KT는 27승40패가 됐다.

김재환은 투런포, 류지혁은 결승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KT에서는 박경수가 3안타 2타점, 로하스가 2안타 3타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먼저 공세에 나선 팀은 KT였다. KT는 1회초 1사 이후 오태곤, 유한준의 연속 안타와 윤석민의 진루타로 2사 2,3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박경수의 1타점 적시타와 로하스의 3점 홈런으로 4-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KT의 미소는 오래가지 못했다. 두산은 2회말 1사 이후 오재원, 김재호, 오재일의 연속 볼넷으로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정진호의 1타점 내야 안타와 허경민의 2타점 2루타, 최주환의 희생플라이로 4-4 균형을 맞췄다.

두산은 동점에 만족하지 않았다. 이어진 2사 2루에서 허경민의 적시타와 김재환의 투런포로 7-4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두산은 계속해서 3점차 리드를 유지하며 여유 있게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예상 외의 변수가 발생했다. 갑작스레 비가 쏟아지면서 5회말을 앞두고 경기가 중단된 것이다.

곧 경기가 진행됐지만, 경기 중단은 그라운드의 분위기를 바꿨다. KT는 6회초 1사 1,2루 찬스에서 이진영의 1타점 2루타, 오준혁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만회했다. 이어 8회초 박경수의 솔로 홈런으로 7-7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팀은 두산이었다. 두산은 8회말 양의지의 안타와 오재원의 2루타로 무사 2,3루 찬스를 잡았다. 이후 김재호와 오재일이 범타로 물러났지만, 대타 류지혁의 2타점 적시타로 다시 9-7 리드를 잡았다.

승기를 잡은 두산은 KT의 9회초 공격을 1실점으로 막아내며 9-8 승리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징역 4년6월' 황민 측 "포기하...
배우 박해미 남편인 뮤지컬 연출가 황민이 징역 4년 6개월을 ...
기사이미지
'2018 어워즈' 올해의 영화, 중...
늘 그랬듯 2018년 역시 연예계는 분주하게 굴러갔다. 눈부신 ...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부모 사기 논란 후...
'한밤'에서 래퍼 마이크로닷의 잠적설을 제기했다. 11일 방송...
기사이미지
돋보였던 손흥민, 1대1 찬스 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날카로운 모습을 보였지만 득점에는 ...
기사이미지
허지웅, 암 투병 고백 "악성 림...
방송인 허지웅이 암 투병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12일 오전 ...
기사이미지
김부선 증거 부족, 이재명 스캔...
이재명 경기지사와 배우 김부선 스캔들이 불기소 처분됐다. 1...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