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성범 맹타' NC, LG에 11-7 승리… 홈 3연전 싹쓸이

입력2018.06.14 22:06 최종수정2018.06.14 22:06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NC 다이노스가 LG 트윈스와의 홈 3연전을 싹쓸이했다.

NC는 14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LG와의 홈경기에서 11-7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NC는 24승44패를 기록했다. 반면 LG는 4연패에 빠졌다. 37승32패.

이날 NC에서는 나성범이 3안타(1홈런) 3타점, 박민우가 4안타 1타점으로 맹활약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스크럭스도 솔로포를 보탰다.

LG에서는 오지환과 이형종이 홈런포를 가동했지만 팀 패배로 고개를 숙였다.

초반부터 치열한 타격전이 펼쳐졌다. NC는 1회말 박민우의 안타와 노진혁의 2루타를 묶어 선취점을 뽑았다. 이후 나성범, 김성욱의 1타점 적시타와 정범모의 3타점 2루타를 보태며 순식간에 6-0으로 달아났다.

LG는 2회초 양석환의 볼넷과 유강남의 안타, 상대 실책을 묶어 1점을 만회했다. 이어 1사 2,3루에서 오지환의 스리런 홈런으로 순식간에 4-6으로 따라붙었다.

그러자 NC는 2회말 나성범과 스크럭스의 백투백 홈런을 추가하며 8-4로 도망갔다. 3회말 1사 1,2루에서는 박민우와 나성범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하며 10-4까지 차이를 벌렸다.

끌려가던 LG는 4회초 이형종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7회초에는 박용택의 2루타, 김현수의 안타로 무사 1,3루를 만든 뒤, 채은성의 적시타와 상대 폭투로 2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NC는 7회말 정범모의 2루타와 상대 실책으로 1사 1,3루를 만든 뒤, 대타 최준석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하며 한숨을 돌렸다.

이후 LG의 추격을 실점 없이 막아낸 NC는 11-7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징역 4년6월' 황민 측 "포기하...
배우 박해미 남편인 뮤지컬 연출가 황민이 징역 4년 6개월을 ...
기사이미지
'2018 어워즈' 올해의 영화, 중...
늘 그랬듯 2018년 역시 연예계는 분주하게 굴러갔다. 눈부신 ...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부모 사기 논란 후...
'한밤'에서 래퍼 마이크로닷의 잠적설을 제기했다. 11일 방송...
기사이미지
돋보였던 손흥민, 1대1 찬스 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날카로운 모습을 보였지만 득점에는 ...
기사이미지
허지웅, 암 투병 고백 "악성 림...
방송인 허지웅이 암 투병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12일 오전 ...
기사이미지
김부선 증거 부족, 이재명 스캔...
이재명 경기지사와 배우 김부선 스캔들이 불기소 처분됐다. 1...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