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스포츠 "박병호의 부활, 바르가스 자리 비울 수 있다"

입력2017.03.21 08:56 최종수정2017.03.21 08:56
기사이미지
박병호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박병호가 돌아왔다"

뜨거운 봄을 보내고 있는 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가 자신을 향했던 시선을 바꾸고 있다.

박병호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볼넷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8-2 승리를 견인했다. 지난 11일 이후 열흘 만에 홈런포를 가동한 박병호는 시범경기 4호 홈런을 신고했고, 타율도 0.394(33타수 13안타)로 끌어 올렸다.

극적인 변화다. 지난해 타율 0.191 12홈런 24타점에 그쳤던 박병호는 6월 중순 마이너리그로 내려간 이후 단 한 번도 메이저리그로 올라오지 못했다. 게다가 올해 스프링 캠프 전에는 로스터엣 지명 할당돼 팀에서의 입지도 좁아졌다.

하지만 박병호는 실력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있는 모습이다. 지금의 상승세를 이어간다면 개막전 주전 지명타자 자리는 박병호의 자리가 될 가능성이 높다.

미국 언론 역시 달라진 박병호의 모습을 주목하고 있다. 폭스스포츠는 "박병호가 돌아왔다"면서 "불과 한 달 전 로스터에서 지명 할당됐던 박병호가 갑자기 미네소타 구단이 1285만 달러(포스팅비)를 지불하고 찾았던 파워를 보여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불과 몇 주 전 모든 팀들이 박병호를 클레임할 찬스를 가지고 있었다. 전 KBO 리그 홈런왕 박병호는 강렬한 스프링 캠프로 응답했다"고 덧붙였다.

폭스스포츠는 또 "박병호의 부활은 주전 지명타자로 시즌을 맞이할 것으로 예상됐던 케니스 바르가스의 자리를 비우기에 충분하다"면서 박병호가 바르가스와의 주전 지명타자 경쟁에서 앞서 가고 있음을 강조했다.

한편 미네소타의 폴 몰리터 감독은 경기 뒤 "박병호는 좋은 캠프를 보내고 있다"면서 "박병호는 편안해 보인다. 스트라이크에 스윙하고 있다"고 좋은 평가를 내렸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남에서 님으로, 님에서 남으로...
2017년 상반기 연예계에는 핑크빛 로맨스가 가득했다. 그 시절...
기사이미지
서정희 "서세원에 성폭행 당해 ...
서정희 충격 고백 인터뷰가 공개됐다.24일 한 매체는 배우 서...
기사이미지
이시영, 놀라운 래시가드 자태
건강미의 대명사 배우 이시영이 여름 수상레포츠 업체의 모델...
기사이미지
이대호, 경기장서 오재원 훈계...
롯데 자이언츠 주장 이대호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경기 후 상...
기사이미지
이효리♥이상순 부부..수준급 ...
25일 첫방송을 앞두고 있는 JTBC '효리네 민박‘의 두 주인공 ...
기사이미지
김사랑 "마지막 연애 오래됐다...
'나 혼자 산다' 김사랑이 이상형을 밝혔다.23일 방송된 MBC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