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챔피언십]북한, 접전 끝에 팔레스타인과 1-1 무승부

입력2018.01.13 19:40 최종수정2018.01.13 19:40
기사이미지
사진=2018 AFC U-23 챔피언십 홈페이지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북한 U-23 대표팀이 팔레스타인과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북한은 13일 오후 5시(한국시간) 중국 장쑤 스포츠 센터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B조 2차전 팔레스타인과의 경기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북한은 1승1무(승점 4)를 기록하며 다음 라운드 진출에 청신호를 밝혔다.

선취골은 팔레스타인의 몫이었다. 팔레스타인은 전반 16분 북한 강주혁 골키퍼의 미스를 놓치지 않고 다바그가 슈팅을 시도해 북한의 골문을 열어 젖혔다.

전반을 뒤진 채 마친 북한은 후반 들어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계속해서 팔레스타인의 골문을 두드리던 북한은 느지막하게 동점골을 터뜨렸다.

북한은 후반 29분 리운철이 문전으로 패스를 넣어준 것이 팔레스타인 수비수 바심의 발에 맞고 골문 안쪽으로 빨려 들어가며 행운의 동점골을 뽑아냈다.

이후 양 팀은 치열하게 맞붙었지만 더 이상 골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다. 경기는 1-1 무승부로 종료됐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조현아 해명, 다시 뜨거워진 사...
그룹 어반자카파 멤버 조현아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정면돌파...
기사이미지
[영상] 비키니 콘테스트 댄스 ...
강원도 홍천군 오션월드에서 열린 '이슬톡톡과 함께하는 2018 ...
기사이미지
이시영 "유부녀 로코 출연 걱정...
'사생결단 로맨스' 이시영이 유부녀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를...
기사이미지
'괴한에 피습' 데니스 텐, 과다...
의병장 민긍호 선생의 후손으로 알려진 데니스 텐이 칼에 찔려...
기사이미지
강동원 한효주 스캔들 영화 '인...
개봉을 한주 앞둔 한국 SF 영화 '인랑' 흥행 여부가 관심을 모...
기사이미지
지코·조현아가 밝힌 저작권료 ...
'라디오스타' 지코와 조현아가 저작권료에 대해 언급했다. 18...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