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배구 김호철 감독 "송명근, 팀 분위기 살려줄 것"

입력2018.06.14 18:33 최종수정2018.06.14 18:33
기사이미지
김호철 감독 / 사진=대한민국배구협회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김호철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남자대표팀이 2018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 4주차 서울시리즈를 앞두고 승리를 향한 굳은 의지를 보였다.

남자대표팀은 15일 호주와 경기를 시작으로 16일에는 이탈리아, 17일에는 중국을 상대한다. 호주와 첫 경기는 15일 오후 7시부터 펼쳐진다.

지난 12일 귀국한 대표팀은 4주차 예선을 치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4주차부터 엔트리에 포함된 송명근(25)과 황승빈(26)도 훈련에 합류해 기존 선수들과 호흡을 맞췄다.

김호철 감독은 첫 경기를 앞두고 "한국에서 하는 만큼 선수들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우리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많이 지쳐있지만 첫 경기인 호주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다면 서울에서 치르는 경기를 잘 풀어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호철 감독은 "경기를 치르는 동안 선수들을 고루 기용하려고 한다"며 "전략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는 건 여유가 있을 때 가능하다. 우리는 그렇지 않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매 경기. 매 세트 선수들을 고르게 기용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4주차부터 팀에 합류한 송명근에 거는 기대도 있었다. 김호철 감독은 "우리 분위기가 좋지 않은 만큼 송명근이 팀 분위기를 살려줄 수 있을 것 같다. 새로운 선수가 온 만큼 팀 컬러도 달라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송명근은 "한국에 있는 동안 팀(OK저축은행)에서 체력훈련과 볼 운동을 했다. 결혼으로 인해 많이 하지는 못했지만 팀에 새로 합류한 만큼 보탬이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이어 "한국에서 경기 중계를 보면서 '팀에 합류한 후에 선수들에게 활기를 넣어줘야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기회가 주어진다면 최선을 다해서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장 문성민도 송명근을 향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성민은 "송명근이 들어오면서 공격적인 부분과 파이팅이 좋아졌다. 내일 경기부터 분위기가 달라질 것 같다"고 말했다.

문성민은 "한국에 돌아왔을 때 감독님께서 하셨던 말씀이 다 맞다. 3주 동안 경기를 치르면서 세계의 벽을 실감했다. 우리는 우물 안 개구리였다. 응원해주시는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배구협회는 장충체육관을 직접 찾은 관중을 위해 여러 경품을 마련했다. 현장판매용 티켓 구매자 중 선착순 100명은 국가대표 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사인볼을 받을 수 있다. 선착순 100명 안에 들지 못했더라도 150번, 400번, 1250번 등 1300번까지 각 50번과 100번째에 해당하는 티켓을 구매한 사람도 사인볼을 받을 수 있다. 예매 또는 현장에서 테이블좌석을 구매한 관중에게는 선물 패키지가 증정된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탑 이어 지드래곤까지 특혜 논...
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탑에 이어 빅뱅...
기사이미지
[상반기결산] 스타들만 위태로...
절대 다수의 대한민국 남자들이 숙명적으로 짊어져야 하는 병...
기사이미지
2018 강타한 방송가 키워드 #남...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에 발맞춰 변화의 바람이 불었던 방송가...
기사이미지
장현수, 실수로 흔들린 멘탈…...
'주장' 기성용의 부상 이탈에 이어 '부주장' 장현수도 잦은 실...
기사이미지
'사기피소' 이종수 美포착 보도...
미국에 체류 중인 배우 이종수의 근황이 전해진 가운데 전 소...
기사이미지
마블 한국 女히어로 영화..19금...
소니 픽쳐스가 마블의 한인 여성 슈퍼히어로인 '실크'를 영화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