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평창 동계올림픽과 함께 즐기자

입력2018.02.14 07:30 최종수정2018.02.14 07:30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설 명절 동안 세계 정상급 선수들의 묘기와 스피드를 현장에서 직접 느껴볼 수 있는 기회가 아직 남아 있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13일 현재 평창 동계올림픽 종목별 입장권 판매율은 85.9%를 기록, 전체 목표치 106만 9천여 매 중 91만 8천여 매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알파인스키와 봅슬레이, 스키점프, 쇼트트랙 등은 많은 팬들의 인기로 입장권 판매율이 높은 반면, 아직 동계스포츠의 속도와 다양한 묘기를 직접 즐길 수 있는 종목의 입장권이 남아있다.

조직위에 따르면, 설 연휴가 시작되는 오는 15일(목)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펼쳐질 피겨 페어 프리 입장권 판매율은 63.5%, 같은 날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펼쳐질 남자 10000m 경기는 73.9%, 16일 여자 5000m 경기는 56.2%의 판매율을 보이고 있어, 관람을 희망하는 이들은 지금이라도 구매가 가능하다.

또, 16일 펼쳐지는 아이스하키는 러시아출신 선수들로 구성된 OAR팀과 슬로베니아의 경기를 비롯해 핀란드와 노르웨이, 스웨덴과 독일 매치 역시 인터넷과 현장 구매를 통해 박진감 넘치는 현장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이밖에도 '설원의 마라톤'으로 불리는 크로스컨트리 스키(15일, 17일)와 '얼음 트랙 위 스피드 전쟁' 루지(15일), 스키와 사격을 함께 즐기는 '동계 근대 2종 경기' 바이애슬론(15일, 17일, 18일) 등도 입장권을 쉽게 구매할 수 있다.

특히, 'Peace in Motion(행동하는 평화)'를 슬로건으로 호평을 받았던 개회식에 이어 오는 25일 치러질 폐회식(69%)도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입장권은 온라인(ticket.pyeongchang2018.com)과 모바일은 물론 평창 올림픽플라자와 강릉 올림픽파크, 경기장 인근 등 오프라인에서도 판매하고 있다.

조직위는 입장권 소지자의 경우, 평창 올림픽플라자와 강릉 올림픽파크를 포함한 각종 문화행사 관람은 물론, 영동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휴게소 서비스, 셔틀버스 무료 이용, 일부 올림픽 후원사 상품 할인 등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김주호 조직위 기획홍보부위원장은 "평창과 강릉, 정선에서 펼쳐지고 있는 전 세계인들의 겨울 스포츠 축제인 평창 동계올림픽은 어쩌면 우리 생애 다시 오기 힘든 메가 이벤트"라면서 "설 명절은 물론 오는 25일까지 계속 이어지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 각국을 대표하는 정상급 선수들의 다이내믹한 묘기와 스피드 등 짜릿한 감동을 직접 경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영화감독 A, 성희롱 논란…신인...
영화감독 A씨가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A 감독은 최근 영화...
기사이미지
성추행 폭로에 "기억이 안나.....
김소희가 배우 홍선주 폭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19일...
기사이미지
바비의 눈치 없는 '알 게 뭐야,...
'라디오스타' 바비가 "취미는 디스 특기는 눈치 안 보기"라는 ...
기사이미지
남자 팀추월, 올림픽 2연속 은...
한국이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에서 새로운 메달밭을 일궜...
기사이미지
민유라 "의상 끈 풀렸을 때 속...
민유라 선수가 의상 사고 당시를 회상했다. 21일 방송된 JTBC...
기사이미지
"이윤택, 강제로 속옷까지 다 ...
자신을 전 극단 연희단거리패 단원이라고 밝힌 익명의 배우 A...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