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무배 "후지타 카즈유키와의 대결, 볼만할 것"

입력2018.09.11 15:01 최종수정2018.09.11 15:01
기사이미지
사진=로드FC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오는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부산 중전차' 최무배(48·최무배짐)는 다시 한 번 도전을 이어간다. 상대는 자신과 동갑내기이자 일본 격투계의 '살아있는 전설' 후지타 카즈유키(48·TEAM FUJITA).

두 사람 모두 지난달 열린 XIAOMI ROAD FC 049 IN PARADISE에서 전성기 못지않은 활약을 보여주며 나란히 승리를 거뒀다. 이후 후지타 카즈유키가 먼저 최무배와 대결을 희망했고, 최무배가 이를 받아들여 역사적인 대결이 펼쳐지게 됐다.

대결이 확정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무배는 "문득 돌이켜보면 정말 신나는 모험을 했구나라는 생각이 듭니다"라며 운을 뗐다. 격투기 선수로 살아온 지난 인생이 '신나는 모험' 같았고,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것.

후지타 카즈유키와의 맞대결에 대해선 "10년 전에 만났으면 굉장한 이슈가 됐을 텐데··· 지금은 많이 늙었지만 후지타 카즈유키도 ROAD FC에서의 첫 시합보다 두 번째가, 두 번째보다 세 번째 시합이 더 나았으니 옛날 그 시절과 근접한 상태로 두 아재가 만날 것 같습니다. 분명 볼 만한 경기가 될 것입니다"라며 팬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최무배는 본인을 향한 말들을 알고 있다고 했다. "예전과 다르게 격려의 말들이 좀 더 많더라고요. 안 좋은 소리도 여전히 있긴 하지만 그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웃음) 그중에서도 제 노력의 흔적이 보인다던 말이 특히 기억에 남습니다. 좀 더 노력해서 더 발전하고 변화한 모습을 꼭 보여주고 싶습니다"라며 결연한 의지를 내비쳤다.

덧붙여 '이제 그만하라'고 말하는 이들을 향해 "그분들은 자기 인생을 그렇게 (그만두자고) 생각할지 몰라도, 저는 제 인생을 그렇게 (그만두겠다고) 생각 안 합니다. 나이가 들어 스스로의 한계에 부딪히고, 모두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나아간다면 제 스스로에게 의미가 깊을 것 같았습니다"라고 말하며 도전하는 삶을 사는 이유를 전했다.

서른이 넘어 격투기를 시작했고, 물러서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지금까지 계속해오고 있다는 최무배는 이제 자신을 변화시킬 수 있는 한계점까지 도달해보고 싶다고 했다. 그는 과연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지, 우려가 아닌 응원을 보내줄 때다.

한편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개최되는 XIAOMI ROAD FC 050은 오후 7시부터 스포티비에서 생중계되고, DAUM 스포츠와 아프리카TV, ROAD FC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시청할 수 있다. 해외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전세계로 동시에 생중계된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정세운, 거울 볼 때 첫 번째 체...
가수들은 무대에 오르기 전, 대기실에서 무엇을 할까. 팬들에...
기사이미지
이로운 "목표는 연기대상, 꿈 ...
지난해 MBC 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윤균상 아...
기사이미지
임청하 또 이혼설, 남편 외도 ...
타이완 여배우 임청하가 결혼 24년 만에 이혼했다는 보도가 나...
기사이미지
최지만, 상대 포수와 충돌 후 ...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주루 플레이 도중 부상을 당해 교체...
기사이미지
박종진 "1남 3녀 낳은 후 ...
'둥지탈출3'에서 박종진이 입양 고민을 했었다고 밝혔다. 25...
기사이미지
서인영 "나를 사랑하는 사람? ...
가수들은 무대에 오르기 전, 대기실에서 무엇을 할까. 팬들에...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