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로블로 후 KO' 명현만, 찜찜한 KO승

입력2017.08.12 22:29 최종수정2017.08.12 22:29
기사이미지
사진=ROAD FC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명현만이 크리스 바넷과의 두 번째 대결에서도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이번 경기 역시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명현만은 12일 오후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로드FC 041 메인이벤트 크리스 바넷과의 무제한급 경기에서 2라운드 KO승을 거뒀다.

명현만과 바넷은 지난 4월 로드FC 038에서 첫 맞대결을 펼쳤다. 승리를 거둔 선수는 명현만이었다. 명현만의 펀치가 바넷의 눈가에 큰 상처를 남겼고, 링닥터는 더 이상 경기를 진행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그러나 두 선수 모두 제 실력을 발휘하기에는 시간이 너무 짧았다.

결국 약 4개월 만에 두 선수의 재대결이 성사됐다. 이번 경기는 두 선수에게 지난 4월의 아쉬움을 씻을 수 있는 자리였다.

초반에는 탐색전이 펼쳐졌다. 두 선수 모두 로우킥으로 상대의 빈틈을 노렸다. 1라운드 중반 이후 바넷이 명현만을 케이지 구석으로 몰고 갔지만, 위력적인 공격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1라운드는 비교적 신중한 분위기 속에 종료됐다.

경기는 2라운드 들어 조금씩 불이 붙기 시작했다. 하지만 명현만의 로블로가 나오면서 약 4분간 경기가 중단됐다. 바넷은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다.

로블로 이후 바넷은 흥분한 듯, 난타전을 시도했다. 하지만 명현만은 침착하게 카운터 펀치를 적중시키며 TKO승으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명현만은 다시 한 번 바넷에게 승리를 거뒀지만, 또 다시 찜찜한 기억을 안고 경기를 마치게 됐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홍수아, 中서 추자현만큼 유명...
'끝까지 사랑' 신창석 PD가 홍수아를 주인공으로 캐스팅한 비...
기사이미지
구지성, 스폰서 제의 메시지 폭...
레이싱 모델 출신 배우 구지성이 스폰서 제의를 받았다고 폭로...
기사이미지
"영아 사망, 더 세게 누르려 다...
'보도본부 핫라인' 영아 사망 사건에 기자 역시 분노했다. 20...
기사이미지
"민긍호 선생은 진정한 영웅"…...
카자흐스탄 피겨스케이팅 선수 데니스 텐이 불의의 사고로 세상...
기사이미지
이엘리야가 틀을 깨고 도약하는...
성공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여자, 전 남자친구의 연애를 훼...
기사이미지
김정현 무표정 일관 "힘든 일 ...
‘시간’ 김정현이 무표정에 대해 말했다. 20일 서울 마포구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