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베트남]'이근호 역전골' 한국, 베트남에 2-1 역전(후반 28분)

입력2018.01.11 22:06 최종수정2018.01.11 22:06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한국 U-23 대표팀이 후반 28분 터진 이근호의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11일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첫 경기 베트남전에서 전반 17분 만에 선제 실점을 허용했으나 전반 29분 조영욱의 득점, 후반 28분 이근호의 득점으로 어렵게 리드를 잡았다.

김봉길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기반으로 선발 명단을 구성했다. 최전방에 이근호가 배치됐고, 2선 왼쪽부터 조영욱, 윤승원, 조재완이 공격을 지원사격한다. 황기욱과 한승규가 중원을 지키고, 국태정과 황현수, 이상민, 박재우가 포백을 구성한다. 골키퍼 장갑은 강현무가 낀다.

베트남은 전반 17분 응우옌 꽝 하이가 선제 득점을 터트렸다. 오른쪽에서 낮은 크로스가 연결됐고, 꽝 하이가 이를 감각적인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다소 답답한 플레이를 펼쳤으나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조영욱이 왼쪽 측면에서 한승규의 전진 패스를 받아 오른발 감아차기로 베트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을 1-1로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조재완을 빼고 장윤호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한국은 후반 2분 만에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리드할 기회를 잡았으나 윤승원의 파넨카킥이 골키퍼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살아나려던 분위기가 다시 가라앉았고, 한국은 고전을 이어갔다. 그러나 후반 28분 페널티킥을 실축한 윤승원이 프리킥을 문전으로 연결했고, 이근호가 이를 마무리하며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한국은 후반 28분 현재 2-1로 앞서 나갔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손담비 "전성기 자살 생각…현...
"현재의 행복지수요? 한 70 정도 되는 것 같아요." 15일 서울...
기사이미지
고현정 '조들호2', 벌써 따라붙...
아직 고현정에게는 '리턴'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14일 ...
기사이미지
D급 감성 'YG전자', 셀프디스하...
YG가 PD들을 영입하며 콘텐츠 제작에도 손을 뻗치더니 'YG전자...
기사이미지
'연습생 신화' 장학영, 승부조...
연습생으로 선수 생활을 시작해 국가대표에 이름을 올렸던 '연...
기사이미지
양미라, 17일 결혼 앞두고 웨딩...
배우 양미라의 웨딩화보가 공개됐다. 지난 9월 강남구 논현동...
기사이미지
주윤발 재산환원 "2000억 ...
홍콩 배우 주윤발이 전 재산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최근 주윤...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