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전망대]'만점 남녀' 숀 화이트·클로이 김, 오늘 동반 출격

입력2018.02.13 08:00 최종수정2018.02.13 08:00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와 '천재 소녀' 클로이 김(이상 미국)이 동반 출격한다.

클로이 김은 13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 출전한다. 화이트도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남자 하프파이프 예선을 치른다.

화이트와 클로이 김은 스노보드 하프파이프를 대표하는 남녀 스타다. 화이트는 세계 최초로 100점 만점을 받았으며, 클로이 김은 여자 선수 최초로 100점 만점을 기록했다. '유이한' 만점 선수들이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올림픽 경기를 펼치는 모습은 놓칠 수 없는 볼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경기에 나서는 선수는 클로이 김이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결선을 치른다.

클로이 김은 전날 열린 예선에서 1차 시기 91.50점, 2차 시기 95.50점의 높은 점수를 받아 압도적인 1위로 결선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이날 단 한 번이라도 90점대 점수를 기록한 선수는 클로이 김밖에 없었다. 상대 선수들도, 추운 날씨와 바람도 클로이 김을 막아서지 못했다.

하지만 클로이 김은 아직 자신의 실력을 모두 보여주지 않았다. 결선은 3차 시기까지 진행되는 만큼, 클로이 김은 보다 높은 완성도와 난이도의 퍼포먼스를 시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첫 올림픽과 금메달에 대한 부담감은 클로이 김이 극복해야 할 과제다. 재미교포 2세인 클로이 김을 향한 가족들과 한국 관객들의 응원은 커다란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화이트는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이 끝난 오후 1시부터 남자 하프파이프 예선에 나선다.

화이트는 2006 토리노 올림픽과 2010 밴쿠버 올림픽에서 이 종목 우승을 차지했었다. 하지만 4년 전 소치에서는 4위에 그치며 메달을 놓쳤다. 때문에 평창 올림픽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화이트는 이날 예선을 통해 코스 컨디션에 적응하고, 결선을 위한 구상에 임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남자 하프파이프 예선에는 한국의 이광기, 김호준, 권이준도 출전해 결선 무대에 도전한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강용석 이재명 고소 "김부선 스...
배우 김부선과 스캔들 의혹에 휘말렸던 이재명 경기지사가 무...
기사이미지
'해투4' 정선희 "몇 년간 나에...
'해피투게더4' 정선희가 셀프 디스를 해서 웃음을 자아냈다. ...
기사이미지
'마이웨이' 이광기, 먼저 떠난 ...
'인생다큐 마이웨이' 이광기가 아들의 그림을 발견하고서 오열...
기사이미지
운명 짊어진 류현진, NLCS 6차...
류현진(LA다저스)이 팀의 월드시리즈 진출 운명을 짊어진 채 6...
기사이미지
김성철 "요즘 화두는 '세치 혀...
"요즘 말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해요." 최근 서울 팔판...
기사이미지
강수정, 하버드 출신 남편과 결...
'해피투게더4' 여걸식스 멤버들이 강수정의 비밀 연애를 눈치...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