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쉽다, 통산 3승!' 김시우, 연장 접전 끝에 RBC헤리티지 준우승

입력2018.04.16 08:25 최종수정2018.04.16 08:25
기사이미지
김시우 / 사진=GettyImages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김시우가 RBC헤리티지에서 아쉬운 준우승을 기록했다.

김시우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하버타운골프 링크스(파71·7081야드)에서 펼쳐진 2018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헤리티지에서 연장접전 끝에 준우승에 머물렀다.

김시우는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로 이븐파를 적어내며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를 기록했다. 김시우는 이날 5타를 줄인 고다이라 사토시(일본)와 동타를 이뤄 연장 승부에 돌입했다.

첫 번째, 두 번째 홀은 무승부였다. 김시우와 고다이라는 나란히 파를 쳐내며 팽팽한 줄다리기를 펼쳤다.

양 선수의 승부는 연장 세 번째 홀에서 갈렸다. 김시우는 17번 홀(파3)에서 열린 세 번째 홀에서 파에 그친 반면 고다이라는 버디를 잡아냈다.

결국 김시우는 우승컵을 눈 앞에서 놓치며 아쉬움을 삼켰다.

한편 김시우는 지난 2016년 8월 PGA 윈덤 챔피언십에서 생애 처음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김시우는 지난해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제패하며 통산 2승을 거둔 바 있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정보ad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영화 '암수살인' 유가족에게만 ...
영화 '암수살인', 유가족을 제대로 배려치 못한 대처가 아쉽다...
기사이미지
안소미 측 "오늘(21일) 딸 출산...
개그우먼 안소미가 엄마가 됐다. 안소미 소속사 관계자는 21...
기사이미지
유키스 출신 동호, 은퇴·결혼...
그룹 유키스 출신 동호의 지난 5년, 우여곡절이 가팔랐다. 은...
기사이미지
손흥민, '3연패' 토트넘을 구하...
토트넘이 3연패 수렁에 빠져있다. 다가오는 브라이튼 앤 호브 ...
기사이미지
김부선 "권상우와 정사신, 리허...
배우 김부선이 권상우와 관련된 일화를 밝혔다. 김부선은 최...
기사이미지
['친애하는 판사님께' 종영] 윤...
'친애하는 판사님께' 배우 윤시윤의 호연이 시청자의 고개를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