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아르헨티나 출신 네스터 피타나 관장

입력2018.06.13 09:51 최종수정2018.06.13 09:51
기사이미지
2018 러시아월드컵 로고 / 사진=FIFA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주심이 결정됐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주심이 네스터 피타나(아르헨티나)로 선정됐따. 부심은 후안 파블로 벨라티, 에르난 마이다나가 맡는다.

피타나 주심은 지난 2010년부터 국제심판을 시작했으며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당시 독일과 프랑스의 8강전을 관장한 바 있고, 2017년 컨페더레이션스텁,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등 굵직한 국제대회를 맡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한편 이번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도입되는 비디오 판독(VAR) 심판은 마시밀리아노 이라티(이탈리아), 마우로 비글리아노(아르헨티나), 카를로스 아스트로사(칠레), 다니엘레 오르사토(이탈리아)다.

한편 러시아와 사우디의 월드컵 개막전은 오는 15일 0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립니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닐로 사태' SNS 마케팅으로 차...
닐로 역주행에 대한 의심의 바람에 가요계를 비롯해 문화체육...
기사이미지
김희애 "연년생 두 아들, 식사 ...
'미운우리새끼' 김희애가 두 아들 육아 달인 면모를 뽐냈다. ...
기사이미지
고두심 "제주도=고두심? 어린 ...
'집사부일체'에서 고두심이 제주도 대표 타이틀을 뺏겼다고 밝...
기사이미지
러시아서 웃겠다던 손흥민, 아...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웃겠다던 손흥민이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기사이미지
강형욱, 아들 주운과 '슈돌' 첫...
'개통령' 강형욱이 '슈돌'에 아들 주운과 함께 첫 등장을 했다...
기사이미지
황교익 "故 김종필 징글징글, ...
'수요미식회' 출연 중인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김종필 전 국...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