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콜로라도 이적 후 첫 실점·BS…평균자책점 2.63(종합)

입력2018.08.10 13:11 최종수정2018.08.10 13:11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오승환(콜로라도 로키스)의 무실점 행진이 중단됐다.

오승환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홈경기에 5-3으로 앞선 8회초 구원 등판했지만, 0.2이닝 2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1볼넷 2실점에 그친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오승환의 연속 경기 무실점 행진은 15경기에서 종료됐다. 또한 콜로라도 이적 후 첫 실점과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도 2.63으로 상승했다.

쿠어스필드의 무서움을 느낄 수 있는 경기였다. 오승환은 이날 2개의 아웃카운트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지만, 이후 연달아 장타를 허용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날 오승환은 5-3으로 앞선 8회초 팀의 세 번째 마운드에 올랐다. 출발은 산뜻했다. 선두타자 매니 마차도를 빠른 공으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고, 저스틴 터너 역시 3구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그러나 오승환은 2사 이후 맷 캠프에게 담장을 원바운드로 넘어가는 2루타를 허용하며 흔들리기 시작했다. 이어 코디 벨린저에게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동점 투런포를 허용했다. 콜로라도에서의 첫 실점과 블론세이브를 기록하는 순간이었다.

흔들린 오승환은 작 피더슨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역전 주자를 내보냈다. 결국 오승환은 이닝을 마무리 짓지 못하고 웨이드 데이비스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데이비스가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 지은 것이 불행 중 다행이었다.

하지만 콜로라도는 다저스에게 5-8로 졌다.

콜로라도는 5-5로 맞선 9회초 데이비스가 크리스 테일러에게 솔로 홈런, 브라이언 도저에게 2점 홈런을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3연패에 빠진 콜로라도는 60승55패가 됐다. 다저스는 64승52패를 기록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재명 신체검증 결과 "신체 점...
신체검증을 통해 이재명 경기지사의 특정 신체 부위에 큰 점이...
기사이미지
현아, ♥이던과 열애 공개→큐...
가수 현아가 그룹 펜타곤 이던과 열애 후폭풍 끝에 결국 10년...
기사이미지
'완벽한 타인' 조진웅 "'공작',...
배우 조진웅이 영화 '완벽한 타인'으로 올해 세 번째 극장 관...
기사이미지
'박주호·황인범 골' 한국, 파...
한국이 다 잡았던 파나마를 놓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
기사이미지
양정아, 사업가 남편과 결혼 4...
배우 양정아가 결혼 4년 만에 이혼했다. 16일 양정아 소속사 ...
기사이미지
조민아 "체중 40kg·코피 심장...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건강 적신호를 알렸다. 조민아는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