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 넘친 손흥민, 100% 아니어도 충분했던 중국전[ST스페셜]

최종수정2019.01.17 00:20:59
기사입력2019.01.17 00:20:59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100%는 아니었다. 체력적인 문제가 컸다. 그러나 중국을 상대로는 충분했다. 손흥민이 여유 넘치는 모습으로 중국 수비를 농락했다. 한국은 16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전반 14분 황의조의 페널티킥, 후반 6분 김민재의 추가골로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조 1위로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날 휴식이 예상됐던 손흥민을 깜짝 선발 출격시켰다. 1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할 시 5일의 휴식일과 함께 조금 더 수월한 토너먼트 상대를 만날 수 있다. 벤투 감독은 이를 위해 리스크를 감수하고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웠다. 대신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해 수비 부담을 최대한 줄여줬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서 수비 가담과 스프린트를 줄이는 등 전력을 다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손흥민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14분 상대 페널티 에어리어 안에서 안정적인 볼 간수 능력으로 상대 반칙을 이끌어냈다.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황의조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중국 골문 오른쪽 아래를 꿰뚫었다. 손흥민은 후반 6분 날카로운 코너킥으로 김민재의 헤딩골도 도우며 활약을 이어갔다. 활약을 이어간 손흥민은 후반 43분까지 88분간 뛴 후 구자철과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다. 체력적 소모를 최소화하면서도 중국을 상대로는 충분히 매서운 모습을 보였던 손흥민이었다.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일반기사 형식으로 보기

프리미엄 정보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