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3호골' 토트넘, 북런던 더비서 아스널에 완패

최종수정2021.09.27 06:06:52
기사입력2021.09.27 06:06:52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북런던 더비에서 시즌 3호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토트넘은 3연패 수렁에 빠졌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아스널과의 원정경기에서 1-3으로 완패했다. 이날 패배로 3연패에 빠진 토트넘은 3승3패(승점 9)로 리그 11위에 머물렀다. 아스널 역시 3승3패(승점 9)를 기록했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10위에 자리했다. 손흥민은 이날 측면 공격수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1골을 터뜨렸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손흥민은 올 시즌 토트넘이 리그에서 터뜨린 4골 가운데 3골을 책임지고 있다. 이날 토트넘은 초반부터 아스널의 공세에 어려움을 겪었다. 아스널은 경기 시작 12분 만에 부카요 사카의 크로스를 에밀 스미스-로우가 슈팅으로 연결하며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아스널의 공세는 계속 됐다. 전반 27분 스미스-로우가 패스를 받은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34분에는 사카까지 득점에 가세하면서 점수는 순식간에 3-0이 됐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과 손흥민을 활용해 반격을 노렸지만, 아스널은 쉽게 골대를 열어주지 않았다. 무기력하게 끌려가던 토트넘은 후반 34분에야 세르히오 레길론의 땅볼 크로스를 손흥민이 절묘한 슈팅으로 연결하며 1골을 만회했다. 하지만 더 이상의 골 소식은 전해지지 않았고, 경기는 아스널의 대승으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일반기사 형식으로 보기

프리미엄 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