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 좁은 비행기 좌석의 위험 신호

입력2016년 02월 14일(일) 23:33 최종수정2016년 02월 15일(월) 00:05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 / 사진=아시아경제DB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 / 사진=아시아경제DB

[스포츠투데이 서현진 기자]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에 대한 위험성이 제기됐다.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은 활동량이 줄어드는 겨울철, 좁은 비행기 좌석에 앉아 있을 때 생긴다고 해서 이름 붙여졌다.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은 하루 10시간 이상 앉아서 일을 하는 사람에게 질병 발생 위험이 세 배 가까이 높다. 오랜시간 앉은 자세를 유지할 경우, 다리에 생긴 혈전이 폐동맥을 막아 자칫 목숨까지 잃을 수 있다.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을 예방하려면 평소 한 시간에 한 번은 자리에서 일어나 몸을 움직여 주는 것이 좋다. 평소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서현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