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한국인 최초 맨부커상 수상..'채식주의자' 호평 봇물

입력2016년 05월 17일(화) 09:08 최종수정2016년 05월 17일(화) 09:17
한강 한국인 최초 맨부커상 수상 / 사진=한강 소설 채식주의자 표지
한강 한국인 최초 맨부커상 수상 / 사진=한강 소설 채식주의자 표지

[스포츠투데이 김은애 기자] 소설가 한강(46)이 한국인 최초 맨부커상을 수상했다.

맨부커상선정위원회는 16일 밤(현지시간) 영국 런던 빅토리아앤알버트 박물관에서 열린 공식 만찬 겸 시상식에서 한강의 소설 '채식주의자'를 2016년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수상작으로 발표했다.

한강은 지난 3월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후보(longlist) 13명 중 한 명으로 선정된 데 이어 지난달 6명의 최종후보(shortlist)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한강은 터키의 노벨상 수상자 오르한 파묵, 중국 유명 작가 옌렌커, 앙골라의 호세 에두아르도 아구아루사, 이탈리아의 엘레나 페란트, 오스트리아의 로베르트 제탈러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최종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로써 한강은 한국인 최초 맨부커상을 수상하게 됐다. 영어권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맨부커상은 노벨문학상, 프랑스 콩쿠르상과 함께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힌다.

이 책을 번역해 해외에 처음 소개한 영국인 번역가 데버러 스미스(29)도 한강과 함께 공동 수상자로 호명됐다.

맨부커상은 영국 등 영연방 국가 작가에게 주는 상(Man Booker Prize)과 영연방 외 지역 작가와 번역가에게 주는 인터내셔널(Man Booker International Prize) 부문 상으로 나뉘어 수여된다.

'채식주의자'는 2004년 계간 '창작과비평' 여름호 게재된 중편이다. 세 편의 연작소설 중 첫 번째 편의 제목이다. 이후 또 다른 중편들인 '몽고반점' '나무 불꽃'과 묶여 2007년 장편소설(창비)로 출간됐다.

'채식주의자'는 해외에서는 지난해 1월 처음으로 소개됐다. 어릴 때 육식과 관련된 트라우마를 입은 한 여자가 육식의 폭력성을 거부하기 위해 극단적인 채식을 하면서 죽음에 다가가는 이야기다.

한강은 '채식주의자'에 대해 "인간의 폭력성과 인간이 과연 완전히 결백한 존재가 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져본 작품"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앞서 뉴욕타임스와 가디언 등 유력 해외언론들은 '채식주의자'가 한국 현대문학의 우수성을 알렸다며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맨부커상은 인터내셔널 부문에서 번역의 중요성을 고려해 작가와 번역가에게 공동으로 수여한다. 상금 5만 파운드(한화 8천600만원)를 나눠 갖게 된다.

스미스는 문학적 뉘앙스를 잘 살린 수준 높은 번역으로 이번 수상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채식주의자'를 읽고 매료된 그가 번역본 일부를 영국 유명 출판사 포르토벨로에 보내 출간이 이뤄지면서 영국을 비롯한 해외에 한강의 이름을 알렸다.


김은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실수 안 할 것" 박나래, 눈물의 반성에도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승승장구하며 대한민국을…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1도움' 토트넘, 셰필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운 토트넘이 셰필…
기사이미지
임영웅·제이홉→김해준, 어린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