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우 '햄릿-더플레이' 막공 소감 " 배우의 삶은 내 운명, 열심히 걸어갈 것"

입력2016년 10월 17일(월) 10:28 최종수정2016년 10월 17일(월) 10:42
김강우 /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김강우의 연극 데뷔 무대였던 ‘햄릿-더 플레이’가 지난 16일 공연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씨제스컬쳐는 “김강우가 연극 ‘햄릿-더 플레이’의 마지막 공연까지 강렬한 에너지를 내뿜으며 공연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번 작품에 출연하면서 ‘미친 연기력’, ‘타고난 연기꾼’, ‘역대급 햄릿’ 등의 극찬을 받으며 진정한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각인시킬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강우는 15년 만에 처음으로 연극 무대에 올라 거친 듯, 날 선 에너지를 뿜어내는 햄릿의 모습부터 미친 척 연기하는 햄릿의 괴짜 같은 모습, 복수심에 불타는 광기 어린 모습, 삶에 대해 깊이 고뇌하는 진중한 모습까지 설득력 있는 감정 표현으로 관객과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호평을 받았다.

김강우는 “이 공연은 내게 남다른 의미가 있다. 대학 재학 중에 이 공연을 하고, 배우의 삶을 살아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리고 16년이 흘렀다. 연극을 전공한 내가 이제서야 연극에 데뷔를 하게 된 것이 참 부끄럽지만 한편으론 다시 무대에 서있는 이 순간이 정말 행복하다. 20대 때는 햄릿이 이렇게 아름다운지, 가슴 아픈지 몰랐다. 내가 가진 모든 걸 쏟아내야만 겨우 흉내라도 낼 수 있는 작품인지 이제야 조금씩 알겠다”고 전하며 “햄릿은 마음이 여리지만 자신의 운명에 도망가지 않고 당당하게 맞선다. 나 역시 배우의 삶은 운명이라 믿고 받아드리고 순응하며 살려고 한다. 열심히 꾀부리지 않고 배우의 길을 걸어가며 또 여러분 앞에 서겠다”고 막공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강우는 ‘햄릿-더 플레이’가 끝나고, 웹무비 ‘특근’에서 괴수 잡는 특수요원으로 분해 다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