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시시즘이란? "박근혜 대통령 지독한 나르시시즘" 지적

입력2016년 12월 02일(금) 09:07 최종수정2016년 12월 02일(금) 09:20
'썰전' 박근혜 나르시시즘 지적한 유시민 작가 / 사진=JTBC '썰전' 박근혜 나르시시즘 지적한 유시민 작가 캡처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썰전' 유시민이 박근혜 대통령 3차 대국민담화문을 해석하며 지독한 나르시시즘이라 칭한 가운데 나르시시즘에 대한 대중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나르시시즘은 자신이 리비도의 대상이 되는 정신분석학적 용어로 자기애라고 번역한다.

물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 반하여 자기와 같은 이름의 꽃인 나르키소스, 즉 수선화가 된 그리스 신화의 미소년 나르키소스와 연관지어, 독일의 정신과 의사 네케가 1899년에 만든 말이다. 자기의 육체를 이성의 육체를 보듯 하고, 또는 스스로 애무함으로써 쾌감을 느끼는 것을 말한다. 예컨대 한 여성이 거울 앞에 오랫동안 서서 자신의 얼굴이 아름답다고 생각하며 황홀하여 바라보는 것은 이런 의미에서의 나르시시즘이다.

그러나 이 말이 널리 알려진 것은 S.프로이트가 이를 정신분석 용어로 도입한 뒤부터이다. 그에 의하면 자기의 육체, 자아, 자기의 정신적 특징이 리비도의 대상이 되는 것, 즉 자기 자신에게 리비도가 쏠려 있는 상태이다. 보다 쉽게 말하면 자기 자신이 관심의 대상이 되는 것이다.

정신분석에 따르면 유아기에는 리비도가 자기 자신에게 쏠려 있다. 그래서 프로이트는 이 상태를 1차적 나르시시즘이라고 하였다. 나중에 자라면서 리비도는 자기 자신으로부터 떠나 외부의 대상(어머니나 이성)으로 향한다. 그러나 애정생활이 위기에 직면하여 상대를 사랑할 수 없게 될 때, 유아기에서처럼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상태로 되돌아간다. 이것이 2차적 나르시시즘이다. 프로이트는 조현병(정신분열병)이나 파라노이아는 극단적인 예라고 생각하였다.

한편 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는 새벽 긴급 녹화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문을 집중 분석했다.

이날 유시민 작가는 "3차 담화 정치적 효과를 보기 전에 굉장히 흥미로운 담화다. 이번 담화가 가장 정밀하게 짜져 있고 박 대통령이 어떤 사람인지 과감히 보여준다. 이 담화를 뜯어보면 대통령이 자기 자신에 대한 생각, 법에 대한 생각, 정치와 국가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보인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유시민 작가는 "담화문 전반부는 본인이 구술하고 정리한 것이고 후반부는 아이디어를 모아 전문가가 짠 것이다. 그래서 앞부분은 대통령 자의식이 보이는데 '정치를 시작해서 지금까지 오로지 국가 국민을 위한 것이었다. 단 한 순간도 사익을 추구하지 않고 작은 사심도 품지 않고 살아왔다' 이건 대중이 화를 내든 말든 자기 자신을 생각하고 지독한 나르시시즘이고 애국자란 확신이다. 사실이든 아니든 자기를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오효진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