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신년 마지막 날' 내일 날씨, 강추위 풀려 포근

입력2016년 12월 30일(금) 18:31 최종수정2016년 12월 30일(금) 20:40
2016년 12월 31일 날씨 예보 / 사진=MBC 뉴스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나영 기자] 병신년 마지막 날인 내일(31일)은 한파가 주춤할 전망이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 남부지방은 대체로 맑고 중부지방에는 가끔 구름이 많겠으며, 일부 서해안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눈이 날리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온은 오늘(30일)까지 평년보다 낮겠고, 내일부터 당분간 높겠다"면서 "낮과 밤의 기온 차이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침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도, 대전 -2도, 대구 -1도, 부산 1도, 광주 -2도, 춘천 -4도, 제주 5도 등이다.

낮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5도, 대전 6도, 대구 7도, 부산 10도, 광주 8도, 춘천 5도, 제주 10도 등이다.


김나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