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령 '까스텔바작 신인상' 거머쥔 이원준 "전성기는 이제부터"

입력2020년 12월 23일(수) 10:49 최종수정2020년 12월 23일(수) 10:49
이원준 /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2020시즌 생애 단 한 번 받을 수 있는 '까스텔바작 신인상(명출상)'을 차지한 선수는 바로 이원준(35.호주)이었다.

35세 16일의 나이로 까스텔바작 신인상 포인트 1위(1,699.00P)에 오른 이원준은 역대 최고령 '까스텔바작 신인상(명출상)'의 주인공이 됐다.

이원준은 "골프 시작 이후 처음 차지하게 된 시즌 타이틀이었던 만큼 기쁘고 뿌듯했다"면서 "우승도 이뤄냈지만 사실 올해 목표는 다승이었던 만큼 아쉬움도 조금 남는다"고 시즌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한 때 아마추어 세계랭킹 1위에도 올랐던 이원준은 지난해 '제62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 2006년 11월 프로 전향 후 약 13년만에 프로 데뷔 첫 승을 따냈다.

이후 KPGA 코리안투어 시드를 획득하며 정규 멤버로 활동했지만 참가한 대회 수(3개)가 시즌 대회 수(15개)의 1/3을 충족하지 못해 2020년부터 '루키' 자격을 얻게 됐고 이번 시즌 제주에서 펼쳐진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 with 타미우스CC'에서 2승째를 거뒀다.

이원준은 올해 우승 1회 포함 TOP10에 3차례 드는 안정된 활약으로 제네시스 포인트는 6위(2,450.00P), 제네시스 상금순위 9위(2억1683만3072원)에 자리하며 투어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이원준은 "퍼트가 생각만큼 따라주지 못했다. 골프에 만약은 없지만 퍼트가 잘 됐다면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 "시즌을 돌이켜보면 위기를 맞이했을 때 잘 극복했다. 어린 시절 미국과 호주 등에서 겪은 경험이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점차 내가 원하는 플레이를 찾아가고 있다. 사실 그 전에는 욕심만 앞세웠던 적이 많았다"면서 "순간 순간을 중요하게 생각했다면 최근에는 전체적으로 좋은 흐름을 타기 위해 뒤로 물러서야 한다는 것을 깨닫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원준에게는 이제 갓 돌이 지난 딸 이채은 양이 큰 '축복'이다. 이원준은 "2019년 첫 우승 당시에는 아내의 뱃속에 있었지만 이번 우승 때는 세상 밖에서 우승을 지켜봤다"면서 "가장이 된 후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차분해졌다. 경기 중에 마인드컨트롤도 잘 된다. 어느 순간부터 안정감 있게 플레이한다"고 전했다.

이원준의 2021시즌 목표로는 다승이다. 더불어 '아워홈 그린적중률', '가민 평균퍼트수' 부문의 수치를 올해보다 높이는 것이다. 이번 시즌 이원준은 '아워홈 그린적중률'은 70.5882%로 26위, '가민 평균퍼트수'는 1만7824개로 25위에 머물렀다.

이원준은 "비 시즌동안 쇼트게임 능력 향상을 위해 힘 쏟겠다"면서 "차근차근 잘 준비해 나아갈 것"이라면서 "30대 중반의 나이지만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최경주, 양용은 선수를 보면 이 나이 때에도 엄청난 실력을 발휘했다. '롱런 하는 선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
기사이미지
"과한 합의금 요구" 김흥국, 뺑소니 혐의에…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가수 김흥국이 오토바이와…
기사이미지
곽보미, 정규투어 86번째 대회 만에…
[대부도=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곽보미가 생애 첫 우승의 감격…
기사이미지
김동성♥인민정, 각종 논란 딛고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