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림 "JYP 공채 8기 오디션 1등, '미스트롯'은 놓치지 않았으면" [텔리뷰]

입력2020년 12월 25일(금) 07:00 최종수정2020년 12월 25일(금) 07:00
황우림 / 사진=TVCHOSUN 미스트롯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미스 트롯' 황우림이 JYP와의 인연을 밝혔다.

24일 방송된 TVCHOSUN '미스트롯2'에서는 아이돌부 홍지윤의 심사 과정이 담겼다.

이날 이날 아이돌부 두 번째 참가자 황우림은 "JYP 공채 8기 오디션 1등 출신이다. JYP는 놓쳤는데 미스트롯은 놓치면 안 되니까 JYP를 내세워서 이야기를 해봤다"고 말했다.

황우림은 조영수가 작곡한 ‘사랑은 꽃잎처럼’을 댄스와 함께 열창했다.

황우림은 13개의 하트를 받고 본선 진출이 확정됐다.

노래를 직접 작곡한 조영수는 하트를 누르지 않은 것에 대해 “보컬이 조금 아쉽다”고 했다.

황우림은 “조영수 작곡가님 하트가 제일 중요했다. 하지만 괜찮다”고 밝은 미소를 지었다.

이에 장윤정도 “그래, 뭐 어때”라고 그의 긍정적인 면모를 칭찬했다.

조영수는 “안타까운 게 이 분이 실수를 많이 하고 흔들렸는데 그 이유가 명확했다. 키를 반 키 정도 낮췄으면 음색이 더 좋았을 텐데 안타깝다”면서도 “제 곡이 아니었다면 눌렀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