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빈 "경악스러운 '미스트롯2' 무대, 부모님도 연락 안돼" [전문]

입력2020년 12월 29일(화) 14:51 최종수정2020년 12월 29일(화) 14:51
강예빈 / 사진=강예빈 SNS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강예빈이 '미스트롯2' 역대 최저점을 기록한 것에 심경을 전했다.

강예빈은 9일 자신의 SNS에 "모두 나의 경악스러운 무대를 보고 PD님이 잘못했냐, 강예빈이 잘못했냐 갑론을박을 하는데 내가 잘못했다. 다 내 잘못"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솔직히 나를 가르쳐준 보컬 선생님, 댄스 선생님께도 너무 부끄러워 이름도 올리지 못하고 있다. 배웠다는 게 더 웃길까 봐. 하루도 안 빼고 진심으로 준비했는데, 진지했다는 게 더 웃길 거다. 내가 봐도 경악스러워서 부끄럽다. 부모님은 연락이 안 되고 잠수를 탄 듯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꼴찌 했다고 대충 말은 했다. 이 정도일 줄은 모르는 것 같다. 긴 말 필요 없이 내가 부족했다. 더 열심히 해보겠다. 요즘 웃을 일이 많이 없는데, 나 보고 한껏 웃을 수 있었다면 그걸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예빈은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에 출연해 무대를 꾸몄으나 하트 4개를 받으며 역대 최저라는 기록을 세웠다.

◆ 이하 강예빈 SNS 글 전문

모두 저의 경악스러운 무대를보고 피디님이잘못 했냐 강예빈이 잘못했냐 갑론을박을 하시는데.. 제가 잘못했어요! 다 제잘못입니다! 솔직히 저 가르쳐주신 보컬선생님 댄스 선생님께도 너무 부끄러워 이름도 올리지도 못하고있어요 배웠다는게 더웃길까봐..힝..근데 저는 진짜 하루도 안빼고 정말 진심으로 열심히 준비했는데 진지했다는게 더웃기겠지요 제가봐도 경악스러우니...너무부끄러워 저희부모님은 연락이안되시고 잠수를타신듯해요 미리 대충 말씀은 드렸는데..꼴찌했다고.. 이정도일줄은 모르신듯해요 제가 이렇게 글올리는게 더 웃기겠지요? 뭐 긴말필요없이 제가 부족했습니다 제가 더 열심히 해볼께요! 더 많이연습할께요! 여러분들 요즘 웃을일 많이없으신데 저보고 한껏 웃을수 있으셨다면 그거로 저는 감사드립니다! 항상 가정에 행복이 가득하길 바랄께요..편안한밤 되세요♡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