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황희 장관에 "체육계 폭력 근절되도록 노력해달라"

입력2021년 02월 15일(월) 17:12 최종수정2021년 02월 15일(월) 17:12
문재인 대통령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스포츠계가 폭력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황희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폭력 등 체육 분야 부조리를 근절할 특단의 노력을 해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황 장관에게 "체육 분야는 국민에게 많은 자긍심을 심어줬지만 그늘에서는 폭력이나 체벌, 성추행 문제 등 스포츠 인권 문제가 제기돼 왔다"면서 "이런 문제가 근절되도록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전했다.

최근 배구계에서는 '학교폭력' 폭로글이 올라와 논란이 발생했다. 가해자는 얼마 지나지 않아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이다영, OK금융그룹의 송명근과 심경섭으로 밝혀졌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이번 학교폭력 사태에 연루된 이재영과 이다영, 송명근과 심경섭의 국가대표 자격을 무기한 박탈하는 중징계를 내렸다. 사건이 진정된 후 복귀 가능성을 열어둔 징계가 아닌 영구 박탈이다. 더불어 입장문을 통해 '학교폭력' 재발을 막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신임 황 장관에게 스포츠 인권 문제가 근절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배구계에 이번 학교폭력 사태와 시기상 맞물려, 이재영과 이다영으로 촉발된 학교폭력 문제를 반드시 근절하겠다는 의중으로 풀이된다.

한편 문 대통령이 체육계의 부조리에 강력한 대응 의지를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9년 1월 여자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가 성폭행 피해 사실을 공개했을 당시 문 대통령은 철저한 조사와 엄중 처벌을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해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의 고(故) 최숙현 선수가 지도자와 선배들의 가혹행위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때에는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을 통해 스포츠 인권을 강화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가 또 YG했다" YG, 대표 포함 우리사주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기사이미지
'제2의 전성기' SG워너비, 음원 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2000년대 히트곡으로 다시 '역주행' 돌…
기사이미지
'골목식당' 정인선→금새록, 성공적…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골목식당' MC 자리를 지키던 정인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