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학교폭력 연루자 신인 드래프트 참여 원천봉쇄

입력2021년 02월 16일(화) 18:39 최종수정2021년 02월 16일(화) 18:39
사진=팽현준 기자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배구 선수들의 학교폭력 가해에 대한 폭로가 이어져 파문이 커지는 가운데, 한국배구연맹(KOVO)이 학교폭력 연루자들의 신인선수 드래프트 참여를 막기로 했다.

KOVO는 16일 학교폭력 근절을 위한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하고, 학교폭력 연루 선수의 신인 드래프트 참가 봉쇄, 피해자 신고센터 설치, 징계규정 정비 등의 방안을 시행하기로 했다.

KOVO는 "최근 불거진 프로선수들의 학생시절과 연루된 학교폭력과 관련해 리그를 관장하고 운영하는 기관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피해자분들과 실망하신 배구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비상대책회의를 통해 시행하기로 결정한 방안들도 공개했다. 먼저 학교폭력(성범죄 포함) 연루자의 신인선수 드래프트 참여가 원천봉쇄된다.

KOVO는 과거 학교폭력과 성범죄 등에 중하게 연루된 선수는 신인선수 드래프트 참여에 전면 배제되며, 또한 드래프트 시 해당 학교장 확인을 받은 학교폭력 관련 서약서를 징구할 계획이다. 또한 내용이 허위사실로 확인될 경우 선수에게는 영구제명 등 중징계를 내리고 해당 학교에는 학교 지원금 회수 등 관련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더불어 KOVO는 대한민국배구협회와 공동으로 초, 중, 고, 대학생 및 프로선수들을 대상으로 익명 신고가 가능한 피해자 신고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피해자 보호와 조속한 사실 확인 등의 조치가 취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징계 규정도 정비하기로 했다. 학교폭력 관련 징계여부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한국배구연맹 징계 규정에 학교폭력 연루 등 사회적 물의를 야기한 경우의 징계 사유를 연맹 선수인권보호위원회 규정 10조를 참조해 규정을 신설할 예정이다. 또 프로입문 이전에 발생한 사례에 대해서는 대한민국배구협회와 공동으로 조치할 수 있게 협조하기로 했다.

학교폭력 근절과 예방을 위한 사전 조치에도 나선다. KOVO는 현재 초, 중, 고, 대학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학교폭력 근절 예방을 위한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스포츠윤리센터 및 대한민국배구협회와 산하 연맹들과 협의할 계획이다. 또한 현 프로선수들이 모교를 방문해 후배들과 지속적으로 만나는 ‘멘토링 프로그램’을 구단과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해 대한민국배구협회와 산하연맹 합동으로 학교폭력 방지를 위한 웹툰 및 영상을 제작, 배포해 유소년 선수들이 학교폭력의 심각성과 예방의 필요성을 고착시키기 위한 홍보를 펼칠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해체 4일 전 통보라니" 여자친구, 씁쓸한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여자친구가 돌연 해…
기사이미지
재재, 남혐 논란에 누리꾼 설전 '억…
기사이미지
"금전 요구 힘들어" 홍석천→김원효…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SNS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 연예…
기사이미지
"억울하다"던 정바비, 또 여성 폭행·불법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정바비(본명 정대욱…
기사이미지
이경훈, 79전 80기 끝에 PGA 투어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경훈이 79전 80기의 도전 끝에 미국…
기사이미지
이지혜, 시련 딛고 둘째 임신…축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