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과외 '먹튀 의혹'→법적 대응 예고→재반박 [종합]

입력2021년 02월 25일(목) 17:50 최종수정2021년 02월 25일(목) 17:57
김민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김민재가 과거 과외비를 받고 제대로 수업을 하지 않았다는 폭로한 등장한 가운데 김민재 측은 법적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폭로자는 반박에 나선 상황이다.

25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나의 '먹튀' 선생님, '유퀴즈' 배우 김민재, 제가 허위유포자 라구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아직도 반성 못 하신 거냐. 더 잘됐다. 예전 휴대폰 살리고 법적 대응 하면 제가 당연히 승소할 것이다. 그때 같이 방문했던 친구를 증인으로 참여(하게) 할 수도 있다. 친구한테 문자 나눴던 내용 복구 요청해보겠다"며 "일말의 가책이라도 있을 줄 알았는데 정말 실망했다. 오늘 밤까지 회사 포함, 김민재의 사과가 없다면 경찰서 방문하고, 변호사분 선임하겠다"고 적었다.

이어 "김민재에게 2010년 4월 9일, 11일, 21일, 30일, 5월 4일 과외 약속을 잡았다"며 "(김민재 측이 당시 출연했다고 주장한) 영화 '고양이...'와 '부당거래'를 보니 기간이 그렇게 겹치지도 않고, 과외시간은 1~2시간이다. 그 시간조차 못 낼 만큼 바빠 보이진 않으셨다"고 주장했다.

앞서 24일 A씨는 "'유퀴즈' 배우 김민재 나의 '먹튀' 과외선생님. 사과해주세요"라는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A씨는 2010년 연기 지망생일 때 과외사이트를 통해 김민재를 알게 돼 약 5회의 연기 과외를 20만원에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김민재가 제대로 된 티칭을 하지 않았고, 내게 '쌍꺼풀 수술은 꼭 해라. 살 좀 빼라'는 두 마디만 했다. 5회 과외 횟수를 다 채우지 않고 잠적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김민재의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는 "김민재는 게시물의 작성자가 제시한 시기에 영화 '고양이 :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 연출팀으로 참여해 작업을 진행 중이었다"며 "이와 병행해 영화 '부당거래'에 출연하며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었기에 과외를 할 수 있는 물리적 시간 자체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허위사실에 기반한 명예훼손성 게시물, 온라인상에서 벌어지는 불법 행위에 대해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해체 4일 전 통보라니" 여자친구, 씁쓸한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여자친구가 돌연 해…
기사이미지
재재, 남혐 논란에 누리꾼 설전 '억…
기사이미지
"금전 요구 힘들어" 홍석천→김원효…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SNS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 연예…
기사이미지
"억울하다"던 정바비, 또 여성 폭행·불법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정바비(본명 정대욱…
기사이미지
이경훈, 79전 80기 끝에 PGA 투어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경훈이 79전 80기의 도전 끝에 미국…
기사이미지
이지혜, 시련 딛고 둘째 임신…축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