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편 어려운 형제에게 치킨 대접한 점주 화제…"돈쭐을 내줘야"

입력2021년 02월 27일(토) 17:34 최종수정2021년 02월 27일(토) 17:34
사진=철인7호 김현석 대표 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철인7호' 홍대점 점주가 어려운 형편의 형제들에게 보여준 온정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철인7호 본사에 고등학생 A군이 보낸 손편지와 이와 관련된 이야기가 화제가 됐다.

편지 내용에 따르면, A군은 편찮은 할머니와 7살 어린 동생과 함께 살고 있다. A군은 음식점 일을 하며 가장 역할을 했지만,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음식점에서 해고되면서 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이러한 가운데 A군은 치킨이 먹고 싶다는 동생과 함께 거리로 나왔지만, 수중에는 돈 5000원 밖에 없어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그런데 철인7호 홍대점 점주가 형제의 어려운 사정을 눈치채고 형제들을 가게로 불러, 돈도 받지 않고 치킨을 대접했다.

이후에도 철인7호 홍대점 점주는 여러 차례 돈을 받지 않고 A군의 동생에게 치킨을 줬다. A군 동생의 머리가 덥수룩하게 자라자, 머리를 깎여서 돌려보내기도 했다. 이를 알게 된 A군은 죄송함과 감사한 마음을 담아 철인7호 본사에 감사의 편지를 보낸 것이다.

A군은 "뉴스를 보니 요즘 자영업자들이 제일 힘들다고 여러 가지 말이 들려 철인7호 사장님은 잘 계신지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도 된다"면서 "처음보는 저희 형제에게 따뜻한 치킨과 관심을 주신 사장님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저도 앞으로 성인이 되고 돈을 많이 벌어서 저처럼 어려운 사람을 도와주는 철인7호 홍대점 사장님 같은 멋진 사람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사연이 알려진 뒤, 철인7호 홍대점에는 '돈쭐(돈으로 혼쭐)을 내주겠다'는 네티즌들의 주문이 몰리고 있다. 해당 점주는 "제가 대단한 일, 특별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앞으로도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 평생 잊지 못할 하루를 선물해 주신 여러분께 고개 숙여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또한 철인7호 김현석 대표는 "제보한 학생과 연락이 닿는다면 꼭 장학금 전달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정밀 조사 필요" MBC, '수박 겉핥기'식 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MBC 박성제 사장이 2020 …
기사이미지
"연이은 확진자 발생" 넷플릭스 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사이미지
MBC 올림픽 중계 논란, 공영 방송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국가적 망신이다. '2020 도쿄 올림픽'…
기사이미지
김민귀, 사생활 추문 사과…이미지 추락 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배…
기사이미지
한국 양궁, 남자 단체전도 금빛 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양궁이 세 번째 금메달 소식을 전…
기사이미지
지창욱 측 "코로나19 양성 판정, 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