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A 월드 챔피언십 32강 종료…쿠드롱·강동궁·강민구 16강 안착

입력2021년 03월 02일(화) 11:11 최종수정2021년 03월 02일(화) 11:11
쿠드롱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PBA 16강 진출 선수들이 모두 가려졌다.

1일 서울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SK렌터카 PBA-LPBA 월드 챔피언십 2021' PBA 32강 조별리그 3일차 경기가 종료됐다.

16강 진출자도 확정됐다. 강동궁(SK렌터카), 오성욱(신한금융투자), 마민캄(신한금융투자), 강민구(블루원리조트), 에디레펜스(SK렌터카), 비롤 위마즈(웰컴저축은행), 김재근(크라운해태)이 승리하며 16강에 합류했다.

D조의 강동궁은 평균 에버리지 2.636을 기록하며 모랄레스(TS·JDX)를 세트스코어 3-1로 누르고 조 1위에 올랐다. 같은 조에 속한 오성욱은 김봉철에게 3-0 완승을 거두며 세트 득실차로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H조에서는 마민캄이 서삼일을 세트스코어 3-1로 제압하며 조 1위를 차지했다.같은 조에서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오태준(NH농협카드)은 김기혁에게 세트스코어 1-3으로 패배하며 조 2위에 자리했다.

강민구는 사와쉬 불루트에게 세트스코어 3-2로 승리하면서 간신히 16강 티켓을 따냈다. 같은 조의 레펜스는 임준혁을 세트스코어 3-1로 누르고 3연승 올리며 F조 1위를 차지했다.

G조에서는 2승을 기록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글렌 호프만이 피에드라 부에나에게 세트스코어 0-3으로 패배했다. 같은 조의 비롤 위마즈는 정성윤을 세트스코어 3-0으로 꺾고 조 1위로 16강에 합류했다.

프레드릭 쿠드롱(웰컴저축은행), 필리포스 카시도코스타스(TS·JDX), 다비드 사파타(블루원리조트), 에디 레펜스가 3연승으로 조 1위를 차지한 반면, 32강 마지막 경기서 패배한 서현민(웰컴저축은행), 팔라존, 김봉철, 서삼일은 탈락했다.

대부분의 PBA 강자들이 16강에 진출하면서 최대 규모의 상금이 걸린 이번 대회의 16강 토너먼트는 매우 치열할 전망이다. PBA 16강 경기는 3일 진행될 예정이며, 신한팀의 매치인 마민캄과 오성욱의 맞대결, 벨기에의 절대강자 쿠드롱과 네덜란드의 유망주 글렌호프만의 매치, '헐크' 강동궁과 오태준과의 매치, 결승전의 사나이 강민구와 터키의 강자 비롤위마즈의 매치 등 흥미로운 매치가 다수 포함돼 있다. 1

6강 매치의 방송중계 및 시간은 2일 오후 PBA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해체 4일 전 통보라니" 여자친구, 씁쓸한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여자친구가 돌연 해…
기사이미지
재재, 남혐 논란에 누리꾼 설전 '억…
기사이미지
"금전 요구 힘들어" 홍석천→김원효…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SNS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 연예…
기사이미지
"억울하다"던 정바비, 또 여성 폭행·불법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정바비(본명 정대욱…
기사이미지
이경훈, 79전 80기 끝에 PGA 투어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경훈이 79전 80기의 도전 끝에 미국…
기사이미지
이지혜, 시련 딛고 둘째 임신…축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