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추가 폭로에 "일방적 주장" 끝없는 입장차 [ST이슈]

입력2021년 03월 18일(목) 17:03 최종수정2021년 03월 18일(목) 18:03
수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여자)아이들 수진의 학폭 논란과 관련,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내세우면서도 수진의 활동 중단을 알린 상태다. 하지만 잠잠해질 만하면 또다시 새로운 폭로가 등장하며 논란은 잦아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지난달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터짐'이라는 제목의 글이 등장했다. 해당 글에서 수진과 와우중학교 동창이었다고 인증을 한 글쓴이는 "저도 가해자 한 명 빼고 다른 멤버들에겐 죄송할 따름이지만 제 동생이 받았던 시간을 더는 모른 척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시작하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그는 "수진이 제 동생과 동생 친구들을 불러다 서로 뺨을 때리게 하고 제 동생은 '왕따'라고 단체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며 "현재 방송에서의 이미지가 너무 역겹다. 제 동생은 하루하루 어디서 (여자)아이들 노래만 나와도 힘들어한다"고 호소했다.

이 밖에 그는 수진이 동창이었던 배우 서신애에게도 폭언을 했다고 주장해 논란은 일파만파 퍼졌다. 이에 소속사 측은 "학교 폭력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하지만 해당 글쓴이는 "나는 거짓말한 게 아니라 고소가 두렵지 않다"며 해당 글이 사실임을 거듭 강조했다. 특히 이런 상황, 지난달 22일 서신애는 자신의 SNS를 통해 변명할 필요 없다는 뜻의 "논 오브 익스큐즈(None of your excuse)"란 의미심장한 글을 게시하며 해당 논란에 힘을 실었다.

결국 수진은 여론을 의식해 22일 오후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학창 시절 늘 나쁜 소문이 따라다닌 건 맞다. 학생의 본분에 맞지 않는 옷차림을 하고 호기심에 담배를 몇 번 핀 적은 있다. 하지만 나는 학폭 피해를 주장하는 이와 친구라고 생각했다. 또 서신애와는 학창 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고 직접 해명했다.

하지만 해명에도 수진의 학폭 의혹은 쉽게 잦아들지 않았다. 추가 폭로가 이어지며 소속사는 재차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이들은 "당사의 입장을 빠르게 전해드리지 못한 점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사실 확인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며 그로 인해 입장을 밝히는 데 시간이 소요됐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동창생 등 주변인들에게 정황에 대해 확인했다. 유선 상으로 다툼을 한 것은 맞으나 그 이외의 게시글 작성자가 주장하는 폭력 등에 대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다시금 주장했다. 이어 "혹시 당사자 간 대면 만남을 원할 경우 언제든 자리를 마련할 생각이다"라고 덧붙이며 "당분간 5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알렸다.

소속사 측은 수진의 활동 중단을 대응책으로 내세우며 논란을 일축시키는 듯했다. 하지만 지난 12일 SNS에는 최초 폭로자인 A 씨가 "수진과 대면했지만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말만 되풀이했다"며 "사과를 받으면 용서가 될 것 같았는데 대화를 해보니까 그런 생각이 사라졌다"고 알려 또다시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런 가운데 설상가상 17일에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수진의 추가 폭로가 나왔다. 글쓴이는 "수진이 눈에 띄었던 이유는 일진이었기 때문이다. 일진의 우두머리였기 때문에 나쁜 소문이 따라다녔다"고 주장했다. 이어 "친구들을 이유 없이 괴롭히거나 욕설을 퍼부었다. 이를 알고 있는 동창들이 다수"라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해당 글쓴이는 과거 학교에서는 수진을 대상으로 비공식 학교폭력위원회가 개최됐다고도 폭로해 충격을 더했다.

소속사는 또다시 반박했다. 소속사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일방적인 이야기로 사실이 아니며 무분별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하며 사태를 수습한 상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
기사이미지
"과한 합의금 요구" 김흥국, 뺑소니 혐의에…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가수 김흥국이 오토바이와…
기사이미지
곽보미, 정규투어 86번째 대회 만에…
[대부도=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곽보미가 생애 첫 우승의 감격…
기사이미지
김동성♥인민정, 각종 논란 딛고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