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의 포효' 흥국생명을 챔피언결정전으로 이끌다

입력2021년 03월 24일(수) 20:22 최종수정2021년 03월 24일(수) 20:22
김연경 /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흥국생명이 IBK기업은행을 물리치고 챔피언결정전 티켓을 거머쥐었다.

흥국생명은 24일 오후 7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PO) 3차전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2 25-14 25-18)으로 이겼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2승1패를 기록한 흥국생명은 100% 확률을 잡고 GS칼텍스가 버티고 있는 챔피언결정전 무대로 향했다. 반면 1차전 패배 이후 2차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0%에 도전했던 IBK기업은행은 흥국생명에 밀려 챔프전 문턱에서 좌절했다.

이날 흥국생명은 김연경이 23점으로 맹활약한 가운데 브루나가 15점으로 힘을 보탰다.

IBK기업은행은 라자레바가 15점으로 분전했으나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날 경기는 시종일관 흥국생명이 주도권을 잡고 세트를 진행했다. 특히 1, 2세트는 세트 중반부터 흥국생명의 흐름으로 이어졌다.
흥국생명 선수단 / 사진=방규현 기자

1세트 초반 흐름은 흥국생명이 잡았다. 김미연의 연속 강서브에 IBK기업은행 리시브가 흔들린 가운데 김연경과 이주아의 오픈, 브루나의 백어택 등을 묶어 8-1로 크게 앞섰다. 흥국생명의 리드는 김연경과 브루나 양 편대의 연속 득점으로 19-7까지 이어졌다. 상대 서브 범실로 20점 고지를 돌파한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백어택으로 매치 포인트를 만든 뒤 브루나의 터치 아웃 득점으로 1세트를 가볍게 따냈다.

2세트 역시 흥국생명이 주도권을 잡았다. 10-10에서 긴 랠리 끝에 김연경의 오픈이 득점으로 이어졌고, 김미연이 강서브로 지원사격을 했다. 이어 김연경의 오픈이 터지며 16-12로 달아났다. 흥국생명은 김채연의 서브 에이스와 상대 공격범실로 20점을 넘어섰고, 이주아의 오픈으로 세트를 마무리하며 2세트마저 가져왔다.
사진=방규현 기자

흥국생명의 공세는 3세트에서도 이어졌다. 8-6에서 차곡차곡 2점차 간격을 유지한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연속 득점, 이주아의 2연속 서브 에이스 등을 묶어 일찌감치 19-13으로 앞섰다. IBK기업은행은 최정민의 시간차 공격과 블로킹으로 반격에 나섰으나 승부를 뒤집기에 역부족이었다. 결국 경기는 흥국생명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
기사이미지
"과한 합의금 요구" 김흥국, 뺑소니 혐의에…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가수 김흥국이 오토바이와…
기사이미지
곽보미, 정규투어 86번째 대회 만에…
[대부도=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곽보미가 생애 첫 우승의 감격…
기사이미지
김동성♥인민정, 각종 논란 딛고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