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측 "방탄소년단 악플러 추가 고소, 선처 없을 것" [전문]

입력2021년 03월 30일(화) 17:28 최종수정2021년 03월 30일(화) 17:28
방탄소년단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소속 그룹 방탄소년단의 악플러들에게 법적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빅히트는 20일 위버스 홈페이지를 통해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새로운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고소 대상은 인터넷 커뮤니티인 디시인사이드의 비로그인 이용자 일부를 포함한다. 디시인사이드의 특정 갤러리에서 비로그인 계정으로 작성한 다수의 악성 게시물을 마구잡이로 작성하고 곧바로 삭제하는 악의적 행위가 오랜 기간 반복되고 있어 장기간 증거 수집해왔다. 이를 통해 확보한 비로그인 계정 정보를 수사기관에 넘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악성 게시물 작성 후 기록을 삭제하거나 계정을 해지하는 등의 조치를 하더라도 최소한의 접속 기록이 남아 충분히 범죄 수사가 가능함을 확인하였으며, 이에 해당 행위가 고소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알린다"며 "정기적인 법적 대응의 결과로 피고소인에 대한 벌금형 선고도 이어지고 있으며 형사 처분 이후에는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도 진행되고 있다. 앞으로도 악성 행위자들이 강력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엄중히 조치를 취할 것이며 기존과 마찬가지로 어떠한 경우에도 합의나 선처는 없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빅히트는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성 게시물 수집과 신고, 법적 대응은 정기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앞으로도 빅히트 법적 대응 계정으로 팬 여러분의 적극적인 제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이하 빅히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빅히트 뮤직입니다.

당사는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악의적 비방 등을 담은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한 진행 상황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최근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새로운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특히 이번 고소 대상은 인터넷 커뮤니티인 디시인사이드의 비로그인 이용자 일부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디시인사이드의 특정 갤러리(게시판)에서 비로그인 계정으로 다수의 악성 게시물을 마구잡이로 작성하고 곧바로 삭제하는 악의적 행위가 오랜 기간 반복되고 있어 장기간 증거를 수집해왔고, 이를 통해 확보한 비로그인 계정 정보를 수사기관에 넘겼습니다. 악성 게시물 작성 후 기록을 삭제하거나 계정을 해지하는 등의 조치를 하더라도 최소한의 접속 기록이 남아 충분히 범죄 수사가 가능함을 확인하였으며, 이에 해당 행위가 고소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정기적인 법적 대응의 결과로 피고소인에 대한 벌금형 선고도 이어지고 있으며, 형사 처분 이후에는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악성 행위자들이 강력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엄중히 조치를 취할 것이며, 기존과 마찬가지로 어떠한 경우에도 합의나 선처는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성 게시물 수집과 신고, 법적 대응은 정기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빅히트 법적 대응 계정으로 팬 여러분의 적극적인 제보 부탁드립니다.

방탄소년단을 향한 팬 여러분의 사랑과 헌신에 늘 감사드립니다.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통의 YG, 코로나19 시국에서도 아쉬운 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킹덤'발 코로나 여파로 …
기사이미지
"인간으로 성장" 구혜선, 진술서 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구혜선이 유튜버 이진호를 명예훼…
기사이미지
정준영 피해자 "성범죄 2차 피해, …
기사이미지
"과한 합의금 요구" 김흥국, 뺑소니 혐의에…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가수 김흥국이 오토바이와…
기사이미지
곽보미, 정규투어 86번째 대회 만에…
[대부도=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곽보미가 생애 첫 우승의 감격…
기사이미지
김동성♥인민정, 각종 논란 딛고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