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미미·소이, 젤리피쉬와 계약 만료 "끝 아닌 새로운 시작" [전문]

입력2021년 03월 31일(수) 14:15 최종수정2021년 03월 31일(수) 14:18
미미 소이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구구단 출신 미미와 소이가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미미는 31일 자신의 SNS에 "오랜 고민 끝에 결정하게 됐는데 젤리피쉬와의 계약을 마무리하게 됐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구구단으로서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며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뭘 하든 믿고 응원해 주는 든든한 단짝이 있기에 앞으로 저는 천천히 해보고 싶었던 것들도 도전하고 경험하지 못한 것들을 경험하면서 팬분들과 더 많이 소통하고 싶다"고 전했다.

같은 날 소이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계약 만료 소식을 전했다. 그는 "올해 3월,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시작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앞으로 더 다양하고 넓은 분야에서 경험하며 성장해 나가려 한다. 앞으로도 이전과 같은 변함없는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2016년에 데뷔한 구구단은 지난해 12월 31일을 끝으로 공식적인 그룹 활동을 종료했다.

▲ 이하 미미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여러분 미미입니다. 오랜만에 인사를 드리네요.

빠른 시일 내에 인사드린다고 했었는데 그동안 소식이 없어서 많이 걱정하셨죠 걱정해 준 단짝들. 너무 미안해요.

정리되지 않은 것들이 있어서 소통을 많이 못 했었던 거 같아요.

늦었지만 오늘 이렇게 편지를 쓰게 된 이유는 오랜 고민 끝에 결정을 하게 되었는데 젤리피쉬와의 계약을 마무리하게 되었습니다.

구구단으로서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

지금까지 글을 못 남긴 이유는 남기게 되면 정말 구구단이 마지막일 것 같아서 끝인사도 제대로 못하고 아무 글도 못 남겼던 거 같아요.

하지만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뭘 하든 믿고 응원해 주는 든든한 단짝이 있기에 앞으로 저는 천천히 해보고 싶었던 것들도 도전하고 경험하지 못한 것들을 경험하면서 팬분들과 더 많이 소통하고 싶어요.

지금까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추억 만들어줘서 고맙고 앞으로도 더 많은 추억 만들어갔으면 좋겠어요.

새로운 활동 많이 기대해 주시고 응원해주세요 감사합니다.

▲ 이하 소이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장소진입니다. 오랜만에 여러분들께 새로운 소식을 들려드리려고 합니다.

저는 올해 3월,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시작을 하기로 했습니다. 팬분들께 가장 먼저 전해드리고 싶어 이렇게 SNS를 통해 편지를 쓰게 되었어요. 그동안 항상 옆에서 바라봐 주고 지켜봐 주던 소중한 우리 단짝 고맙고 또 고마워요.

단짝들에게 아쉽고 미안한 마음이 크지만...단짝들 덕분에 늘 빛날 수 있었고, 웃을 수 있어 행복했어요. 저는 앞으로 더 다양하고 넓은 분야에서 경험하며 성장해 나가려 해요. 앞으로도 이전과 같은 변함없는 응원 부탁드릴게요!

더불어 이제는 각자의 위치에서 더욱 성장해 나갈 사랑하는 우리 구구단 멤버들도 항상 응원해 주세요.

매서웠던 추위가 지나가고, 어느덧 꽃 피는 봄이 왔네요 따뜻한 봄에는 우리 모두 걱정 없이 행복한 일만 가득하길 항상 기도할게요. 무엇보다 건강 챙기는 거 잊지 마시고요! 그럼 이만 안녕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실수 안 할 것" 박나래, 눈물의 반성에도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승승장구하며 대한민국을…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1도움' 토트넘, 셰필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운 토트넘이 셰필…
기사이미지
임영웅·제이홉→김해준, 어린이날…